본문

한여름 폭풍우가 지나간 사막 피닉스


어제(8월 12일) 사막 피닉스에 폭풍우가 몰아 닥쳤습니다. "사막에 무슨 폭풍우냐? 다 거짓말이야!" 하시는 분 없기예요. 사막사는 주민인 이 사람이 폭풍우가 있다는 것을 증명합니다. 사막이라고 해도 1년 내내 비가 한방울도 내리지 않는 것은 아니예요. 연 강수량 250mm가 사막의 기준이기 때문에 때에 따라선 비나 눈도 내리고 가끔씩은 정말 집중적으로 내리기도 합니다. 집중적으로 비가 내리면 건조한 사막에서도 짧은 시간이나마 홍수도 집니다. 어제가 바로 그런 날이였어요.


어젯밤 저녁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는데 천둥번개에 바람도 강하게 분 폭우였습니다. 지난밤에 피닉스와 근교에 1인치 내외(약 2.5cm)의 비를 한꺼번에 쏟아냈어요. 피닉스와 근교에는 여기저기 수로가 많이 있는데 수로가 넘쳐 흘러와 집 마당이 물에 잠긴 곳도 있고, 강풍에 나무가 쓰러져 차가 부서진 피해들도 있었습니다. 제가 3년 좀 넘게 피닉스에서 살았는데 어제가 경험한 것 중 제일 강한 폭풍우였어요. 그냥 하늘이 구멍난 것처럼 비가 막 쏟아지더군요. 강한 비가 한차례 지나간 후 습도는 미친듯 상승. 기온은 섭씨 32도(화씨 90도)대로 내렸는데 습도가 높아서 엄청 끈적거리고 덥더라구요. 한낮인 지금은 구름이 끼긴 했지만 해가 있어 밝은데 오늘 저녁 다시 비가 올 예정입니다. 하지만 어제만큼 내리는 것은 아니라고 하구요. 피닉스 지방 TV인 abc 15에 지역주민들이 올린 멋진 사막 폭풍우를 보여드릴께요. 사막의 폭풍우도 포즈가 제대로 삽니다. ^^


범상치 않은 비구름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여기저기 내리는 비


갑자기 불어난 빗물에 피해입은 자리


수로의 물이 넘쳐 근처 주택 마당과 넓은 잔디밭이 잠겼습니다.


물이 많이 불었네요.


바람도 강하게 불어서 여기저기서 나무들이 쓰러졌습니다.


40년 이상된 소나무도 이번 폭풍우의 피해자가 되었네요.


일부 지역에서는 3인치 (7.6cm)까지도 내렸습니다.


근래 개발한 대부분 주택가에는 동네 공원을 조성합니다.

이런 동네 공원은 주택가보다 낮게 조성되어 있어서 평상시에는 공원이지만 비가 많이 내리면 물이 한데 모아져 주택가 침수를 방지하는 기능도 합니다. 지금 이 동네 공원이 그 기능을 충실히 수행 중이라서 연못으로 변했습니다.


비가 내려도 아이들과 강아지들은 늘 즐겁습니다.

(위 모든 사진출처: Phoenix 15 abc)



이렇게 비가 내리면 노래 "Raindrops Keep Fallin' on My Head"가 분위기상 딱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어제 내렸던 피닉스 폭풍우는 이 노래에 비해서 좀 과하게 내린 편이였지만요. ^^*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19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08:23 신고

    휴우!!! 정말 대단한 사막 비이네요...
    여긴 여름에 대단한 불이 산을 태우는데 피닉스의 비오는 사막은......
    그런데도 낮은 구름이 멋져보이는 것은 자연의 경이로움이겠지요?
    당하는 인간은 한 없이 작은 존재이지만 저 거대한 구름과 비, 소용돌이 지나간 자국들.....
    생각을 많이 하게 하네요. ^^
    오늘도 즐거운 날 되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09:11 신고

      비가 자주 내리지는 않는데 어쩌다 한번 이렇게 강하게 내리기도 하더라구요. 어제 비는 조금 강하게 온 편이였지만요.
      자연은 역시 대단해요.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 있는 현상인데도 인간의 눈에는 정말 여러 감정을 주구요.
      폭풍우 덕분에 피닉스 기온이 좀 내려서 습도는 높아졌지만 나름 좋긴 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08:25 신고

    와 비가 장난아닌데요, 무서울정도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09:12 신고

      어쩌다 한번 이렇게 비가 엄청 내려요. 물 피해만 없다면 가끔 보는 사막비라서 "너무 멋있다!"하고 즐길 수 있는 풍경이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09:07 신고

    으아...역시 스케일이 남다르네요~!!
    구름 밑에 저게 쏟아지는 비인가요???? 완전~ *o* b
    여기도 오늘은 비가 엄청 오고...파도도 엄청 높았거든요..
    오랜만에 잔치국수 해먹고 배뻥! 했네요~
    비오는데 뭐 맛난건 안해드셨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09:20 신고

      NY쪽에도 비가 엄청나게 내렸다고 하던데 Cape Cod도 영향을 미쳤나 봐요.
      비오는 날 잔치국수.... 크아, 좋네요. 저희는 그냥 오븐 닭구이 또 해먹었어요.
      날이 조금 선선해지니까 가끔 오븐도 돌리고 좋아하는 닭구이도 해먹고 그러고 지내게 되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10:39 신고

    그래도 비가 내리는 동안엔 좀 시원하지 않았나 싶어요. 물론 이후 높은 습도 때문에 힘드셨겠지만.. 구름의 모양이 범상치가 않군요. 지표면의 기온차 때문인지 저기압이 있는 곳으로 마치 블랙홀처럼 주변의 공기를 마구 빨아들이는 느낌이네요. 간만에, 아니 가장 큰 폭풍우를 만나셔서 분위기 모처럼 내셨을 듯... 저 노래는 귀에 익숙한 노래로군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10:49 신고

      폭풍우 몰려오는 것이 범상치 않쵸? 어제 오랫만에 비가 내려서 습도는 높지만 괜찮다 하고 있었는데 오늘 보니까 여기저기 비피해가 있었더라구요. 다행히 오늘 저녁엔 비가 어제보다 적게 내릴 거라니까 다들 잘 지나갈 것 같아요.

      저 위 노래는 '내일을 향해 쏴라'에서 나온 노래예요. 서정적인 느낌이 비와 참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폭풍우하고는 잘 어울리지 않는 노래지만 어쩌다 온 사막의 비니까...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19:37 신고

    오랜만에 들으니 기분 참 좋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20:54 신고

    처음 사진 몇 장은 역시 스케일이 정말 남다르다..
    그래도 사진은 멋있다 ^^::: 이러면서 스크롤바 내렸어요..ㅎㅎ:

    점점 밑으로 갈 수록 심각하네요..ㅡㅡ;;;
    나무 뽑힌 거 하며.. 빗물에 잠긴 거 하며.. 저 순간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5 04:27 신고

      요즘 애리조나 몬순기간이라 대기중 수증기량이 많아졌어요. 고온에도 수증기량도 많으니까 저런 격정적인 일들이 가끔 생기더라구요. 비가 엄청 쏟아질 때는 가끔 저리 홍수지기도 하는데 또 비가 집중적인 건 40분 정도, 또 길어야 2~3시간이니까 아주 큰 피해는 없구요.
      비 그친지 몇시간 지나면 또 쑤욱 빠지더라구요. 그래도 저런 피해입은 분들은 무서웠을 거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22:24 신고

    구름사진 예술이네요. 근데 피해가 제법이겠어요. 더불어 피해는 없으셨는지요?
    한국은 입추도 지났고, 이제 더위도 한풀 꺽인 것 같아요. 아침저녁으로 선선하니 환절기가 되었네요.
    피닉스도 비가 그리 쏟아지는걸 보니 날씨의 변화가 올려나봐요... 그래도 비가 무섭게 오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5 04:30 신고

      지금이 피닉스 몬순기간이예요. 애리조나는 여름 3개월이 통틀어 몬순기간이라 대기중 수증기량이 많아져요. 그래봐야 한국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만 이 수증기 차이로도 가끔 격정적인 폭풍우가 내리기도 한답니다. 비가 한차례 강하게 내리고 나니까 기온은 좀 내려갔어요. 기분 좋음. ^^
      저렇게 내리는 비는 2~3시간 이상을 가지 않아요. 그리고 홍수진 것도 몇 시간 후면 다 빠지구요. 다행이죠.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4 23:43 신고

    사막 폭풍우가 대단하네요.
    평상시에는 아까운 물일텐데, 이럴 때는 또 너무 많아서 탈이네요.
    모아 두면 좋을 텐데...
    피닉스님 집은 별다른 피해가 없는 것 같아서 다행이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5 04:32 신고

      어쩌다 한번 비가 이렇게 오는데 요번에 좀 강하게 내렸어요. 그래도 집중적인 건 약 30~40분이고 비 내리는 시간은 총 2~3시간 정도인 것 같아요. 저는 비온다고 신난다 그러고 있었는데 다음날 아침에 뉴스를 보니까 여기저기 비 피해가 좀 있었더라구요.
      다행인 것은 저렇게 홍수가 져도 피닉스는 사막이니까(^^) 몇 시간 지나면 물이 쑤~욱 빠집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5 06:58 신고

    예전엔 이정도는 아니지만 상당한 량의 비가 내리는 경우가 있었던 것같습니다.

    그런데 어느새 부터인지 구경하기 힘들어졌습니다. 장마가 장마 답지도 않게 되었고 태풍도 그리 위협적인 것을 못본 것같아요. 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8.15 10:38 신고

      저도 이번 장마에 비가 많이 없었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적당한 비는 농사에 큰 도움이 될 텐데말이죠. ^^*

  • 게스트 썸네일
    2014.08.20 23:12 신고

    오오 멀리서 비가 오는 게 저렇게 뚜렷이 보이니까 신기하네요!
    비가 한번 오면 정말 심하게 오나봐요! 그나저나 나무에 깔린 저 차들 주인은.ㅠ.ㅜ
    공원으로 물을 모으는 건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네요^^
    피닉스 홈스쿨맘님은 폭풍우 피해 없으셨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