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으면 상이 와요. - 매리코파 카운티 도서관 여름 독서 프로그램 (2016년)

지금이 벌써 6월 둘째주니까 6월 1일부터 시작한 매리코파 카운티(Maricopa County) 여름 독서 프로그램도 벌써 보름 정도 되었습니다. 이 독서 프로그램에서는 참여자에게 독서시간 1분 당 1 포인트를 주고 계속 적립하게 합니다. 보름 정도 지난 지금 울 아이들의 포인트요? 많이 높아요.  그리고 그 포인트는 매일매일 더 쌓여 갑니다. 1000 포인트를 넘기면 상으로 무료책을 받게 되는데 울집 아이들 네명 모두 6월 7일까지 1000 포인트를 벌써 다 넘겼어요. 큰 아이들은 하루이틀 정도 더 빨리 1000 포인트를 넘겼는데 막둥이 넷째가 1000 포인트 넘기면 함께 무료책을 주문하려고 6월 7일까지 기다렸구요. 막둥이가 1000 포인트를 넘기자마자 아이들 넷의 무료책을 선택하고 주문해서, 지난주 말에 우편으로 네 권 다 받았습니다. 아래는 아이들 넷이 상으로 받은 책들입니다.




1. 첫째가 받은 상

The Ruins of Gorlan




2. 둘째가 받은 상

The Emerald Atlas




3. 셋째가 받은 상

Fablehaven




4. 넷째가 받은 상

Emma Raining Cats and Dogs... and Cupcakes!




이번에 보니까 만 6살 막둥이 넷째의 읽기가 특히나 많이 늘었더군요. 작년에는 얇은 책들을 주로 읽었는데 올해는 3~4학년 아이들이 읽는 책들도 거뜬하게 읽고 이해도 잘 하더라구요. 셋째는 이번에 해리 포터 시리즈에 푹 빠져서 정신이 없구요. 첫째와 둘째는 책을 정말 많이 읽는 아이들이예요. 요즘 첫째는 좀 심도있는 내용의 책들을 찾아서 읽더군요. 읽고 나서 저하고 이야기 하고 싶었는지 주제를 대화에 끌고 오길래 첫째랑 둘이 해당 책의 내용에 대해서 자연스레 이야기(토론?)을 나누기도 했구요. 첫째의 이해도가 높아서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둘째는 요즘 읽는 것에 끝나지 않고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어요. 둘째에게서 진지한 작가의 모습이 보여서 너무나 귀엽습니다.


어제는 저녁식사를 하고 아이들과 산책을 마친 후 식탁에 앉에 제 책을 읽고 있었어요. 그런데 읽다가 보니까 제 옆에서는 셋째가, 그 옆에서는 막둥이 넷째가 책을 읽고 있더라구요. 막둥이 옆에는 둘째가 소설을 쓰느라고 바뻤고, 그 옆에는 첫째가 책을 읽고 있었구요. 의도치 않았는데 모두가 식탁에 둘러 앉아 책을 읽거나 글을 쓰고 있는 지적인 가족인 되어 있어요. 호홋~! 기분 좋았습니다. 애들 아빠가 이 독서 분위기에 빠져있다구요? 걱정하지 않으셔도 돼요. 울 남편이 요즘 일 때문에 바뻐서 독서하기에 몸도 피곤하고 시간도 많이 없는 상태거든요. 하지만 울 남편도 엄청난 독서를 자랑하는 사람이예요. 그래서 제가 이 부분에는 신경 쓸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남편에게 시간이 좀 생겨서 한번 책을 읽기 시작하면 제가 함께 놀고 싶어서 그만 읽으라고 말리고 싶을 정도예요. (솔직히 고백하면 같이 놀자고 남편 책읽는 걸 방해하기도 하죠. 내 탓이요~~)


노라도 이 여름 독서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데 언제 무료책을 상으로 받냐구요? 저도 지난주에 1000 포인트 넘겨서 무료책을 주문했습니다.  주문한 책이 뭔지는 비밀이구(별로 중요하지도 않지만 혼자 신났음), 아직 배달되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무료책 상을 받으면 그 책도 포스팅에 올릴께요. 왜냐? 자랑하려구요. 우~ 하하하!!!


매리코파 카운티 여름 독서 프로그램



댓글(14)

  • 2016.06.15 14:41 신고

    역시 기특하네요. 상을 받음으로써 무언가 성취감도 느끼고 책을 읽으며 지식도 넓히니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이 어디있겠어요. 노라님을 비롯하여 모두들 '참 잘했어요"

    • 2016.06.15 22:36 신고

      말씀대로 아이들이 성취감을 갖는다는 것도 참 중요하더군요. 너무 지나치면 그것도 좋지 않지만 즐기면서 쉬엄쉬엄 하니까 인생을 아주 재밌게 만들어 주구요. 요즘 저도 열심히 책을 읽고 있잖아요. ^^ 저한테도 아주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

  • 2016.06.15 18:39 신고

    역시 노라씨군요. 교육받은 어머님 밑에서 자라난 아이들이 교육도 제대로 받는다는 말이 맞네요. 노라씨가 손선수범으로 책을 읽고하니 아이들이 본을 받을 수밖에 없네요. 멋진 노라씨 박수를 보냅니다. 저도 이런점은 노라씨로 부터 본을 받고 싶네요. 책을 읽는 습관이 아주 중요한 것 같습니다.

    • 2016.06.15 22:36 신고

      홈스쿨링 선배이자 육아의 선배이신 Deborah님께 칭찬받으니까 더 기분이 좋아요. ^^*

  • 2016.06.16 08:12 신고

    이 사회에 큰 족적을 남길 분들의 어린 시절 모습이로군요
    그 어머니도 이름이 남을것 같습니다^^

    정말 타에 모범이 되십니다....

    • 2016.06.16 09:28 신고

      이런 과찬의 말씀을... 제가 다 영광입니다. ^^
      저는 아이들이 유명인사까지 되길 바라지는 않구요. 그냥 자신을 진실로 사랑하고 또 진실로 행복하게 인생을 살았으면 해요. ^^*

  • 2016.06.17 03:58 신고

    신기하네요. 이 글을 보니까 전에 대학교에서 독서왕으로 뽑혀서 상품권을 받은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ㅎㅎ

  • 2016.06.17 06:44 신고

    우와~ 둘째는 글도 쓴다니 지적인 것을 넘어서 그 모습이 정말 아름다울 것 같아요. 그리고 부모로써 아이가 뭔가에 열중해 있는 걸 보는 것도 뿌듯할테구요~^^
    노라님이 상으로 받게 되는 책이 어떤 걸지 궁금해요~~ 빨리 배달되서 오면 좋겠네요~^^

    • 2016.06.17 11:09 신고

      첫째랑 둘째는 글쓰는 걸 아주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어요. 요즘 둘째가 특히 열심이구요. ^^
      엄마가 책을 읽으면 옆에서 더 읽고 싶어지나 봐요. 다들 제 옆에서 열심이예요.
      오늘쯤 우편이 도착할 줄 알았는데 아직 안 왔어요. 언제올라나... 지금 목이 빠집니다. ^^*

  • 2016.06.17 09:28 신고

    모두 상을 받아왔네요ㅋㅋㅋ축하드리옵니다

  • 2016.06.18 07:54 신고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이런 경사가 있었군요. 축하드입니다. 노라님의 수고와 사랑이 느껴집니다.

    • 2016.06.18 12:37 신고

      감사합니다,Barroco님. 아이들이 책을 받고 신났어요. 제 책도 기다리고 있는데 언제 올라나...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