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nger Things - 8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수작 (Netflix)

1980년대의 그 느낌을 정말 잘 살린 웹 TV 시리즈가 미국 넷플릭스(Netflix)에 나왔습니다. 시리즈 제목은 "Stranger Things". 이거 정말 잘 만들어진 시리즈입니다. 스티븐 킹의 소설,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ET", 1980년대 영화 "구니스(The Goonies)" 등이 연상되는 느낌입니다. 이런 류의 작품들을 좋아한다면 "Stranger Things"을 꼭 봐야 해요. 한번 시작하면 점점 더 빠져들어서 마지막 에피소드 8까지 끝내게 됩니다.


이 시리즈에서는 1980년대의 분위기를 너무나 잘 살렸어요. 1980년대에 한국에 살았던 노라는 1980년대에 대한 기억이 "Stranger Things"와 비슷하면서 약간 다른 면이 있는데, 1980년대 미국에서 살았던 사람들은 큰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 같더군요. 자기들이 기억하는 1980년대의 미국 모습이 펼쳐지며 스릴있는 전개를 보니까 너무 좋아해요.




"Stranger Things"의 배경은 1983년 미국 인디애나 주의 작은 도시 Hawkins입니다. 이 도시에 미정부의 연구소(실험소)가 있는데 그 연구소 덕분에 여러 기이한 현상들이 발생하게 되는 거죠. 이 연구소에서 어떤 사고가 발생하고, 그 얼마 후 연구소 근처에 살고 있던 윌이 행방불명됩니다. 윌의 엄마 조이스, 형 조나단, 경찰서장 짐 하퍼, 그리고 어릴 때부터 윌과 절친이였던 더스틴, 마이크, 루카스 3명이 윌을 찾기위해 아주 열심히 노력합니다. 윌이 사라진 그 시기 쯤 한 소녀가 Hawkins에 나타납니다. 머리는 다 깍여있고 팔에는 011이라는 문신이 새겨져 있는 소녀. 이 소녀는 특별한 능력이 있는 아이로 Hawkins의 정부 연구소와 관계가 있습니다. 마이크, 더스틴, 루카스는 이 소녀를 엘이라 부르고 숨겨줍니다. 그리고 엘과 함께 사라진 윌을 찾구요.


이 시리즈의 등장인물들은 모두 가족, 주민, 친구를 위해서 자기가 해야 할 일들, 아니 그 이상을 하고 있습니다. 사라진 아들 윌을 찾는 엄마는 포기하지 않으며 그녀의 방법으로 윌을 계속 찾아 나가고, 경찰서장은 정부 연구소 위협에도 윌을 찾는 것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조사해 나갑니다. 윌의 친구들 셋은 자기들의 지식을 동원해 친구 윌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구요. 윌의 형 조나단과 마이크의 누나 낸시도 강하고 멋있는 십대입니다.


이 십대들은 누가 자기들을 또는 가족이나 친구를 해하고 사냥하려고 하니까 숨어서 덜덜 떨며 무서워하고 있지 않아요. 오히려 자기네가 직접 잡으려고 미끼까지 두고 사냥을 합니다. 이런 정신상태가 아주 중요해요. 인간은 원래도 사냥자(포식자)입니다. 누가 나, 내 가족, 내 주변 사람들을 사냥하고 공격하는데 앉아서 내 차례가 될 때까지 공포에 질린 채 덜덜 떨며 기다리거나 기도만 하고 있으면 너무 무기력해요. 그놈을 사냥하면 됩니다. 그놈이 나를 사냥할 수 있다면, 나도 그놈을 사냥할 수 있어요.



1980년대 무전기

크기나 무게도 대단해서 이걸로 맞으면 머리가 깨지기도 하겠어요.

이것이 아마 진정한 집안의 비상무기일지도... 


위노나 라이더의 연기는 언제나 압권.

진정 "나는 엄마다"입니다.


경찰서장이 이 정도 능력있고 포기도 하지 않는다면

지역 주민들은 정말 정말 고마울 거예요.


실망시키지 않는 위노나 라이더의 연기도 정말 맘에 들고, 출연한 배우들 모두 연기를 너무나 잘해요. 그리고 스토리, 연출, 편집 모두 아주 좋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영화로 표현하려면 시간이 너무 짧아서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을 수 있어요. 하지만 "Stranger Things"는 8 에피소드로 이야기를 잘 발전시키고 전개하며 마감을 합니다. 마지막 에피소드에서는 뭔가 다른 일이 생길 것 같은 여지를 남겨 시즌 2를 기대하게 하구요. 탄탄한 내용, 연출, 연기의 괜찮은 TV 시리즈를 찾는다면 "Stranger Things"가 아주 좋은 선택이 될 겁니다.



* 사진 출처: Google Images

댓글(10)

  • 2016.08.20 12:38 신고

    잘 ㅏ보고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 2016.08.22 05:13 신고

    오와 스트레인저띵 뭔가 굉장히 흥미진진해 보여요.^^ 전 뭔가 십대 아이들이 저렇게 용기있게
    누군가를 위해 어른들이 보지못한 부분까지 해결해가며 펼쳐지는 이야기들이 좋거든요.
    어릴때 15소년 표류기 라는 책도 엄청 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1980년의 느낌을 정말 잘살린 영화같은 드라마네요. 우니라에서 응답하라 1994나 응팔처럼
    코믹하면서 추억을 자극하는 드라마도 좋지만 이렇게 옛날의 무전기도 나오면서 ㅎㅎ 예비용 가정무기말이죠.
    흥미진진하게 전개되는 이런 드라마는 보고싶네요.^^ 근데 저는 아마 1980년대의 미국을 전혀 모르니 ㅠ
    그런 느낌은 덜할것 같아요.^^

    • 2016.08.22 06:10 신고

      지난 7월에 나왔는데 지금까지 나온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중 "Stranger Things"가 제일 낫다는 평이 지배적일 정도로 괜찮은 시리즈예요. 잘 만들었어요.
      여기선 어른들도 제 할일을 제대로 하고, 아이들 마저 12살짜리나 십대들이나 적극적이고 멋져요.
      무전기나 예전 기기를 보면 예비용 무기로도 손색이 없을 듯 하더군요. 맞으면... ㅋㅋㅋ ㅡ.ㅡ;;
      이 시리즈가 80년대를 기억하는 성인을 주요 타겟으로 잡아서 80년대 후반 및 90년대 이후 출생자들에게는 어떻게 어필할 지 모르겠어요. ^^*

  • 2016.08.22 08:10 신고

    소개해주신 내용만으로도 흥미 진진하네요
    여기선 볼수 없는 소재이기도 하고..

    언제 기회되면 볼수 있었음 좋겠네요^^

    • 2016.08.22 08:33 신고

      이 시리즈 꽤 잘 만들었어요. 배우들 연기도 다 좋고, 내용이나 연출, 다 괜찮아요.
      공수래공수거님께서도 좋아하실 것 같은데 한국 넥플렉스에서도 보여줬으면 해요. ^^*

  • 2016.08.26 13:29 신고

    tv 시리즈물이었군요. 전 처음엔 영화인 줄 알았다는.. 구니스 라는 영화를 봤던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어쨌거나 어떤 류의 분위기인지는 대충 짐작가는군요. 왠지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빠져들 것 같다는... ㅋ

    • 2016.08.27 03:36 신고

      이 시리즈 잘 만들었어요. 지금까지 나온 Netflix 시리즈 중 제일 좋아요. 구니스는 아이들이 동네에서 이런저런 경험도 하면서 북적북적 모험을 하고 그랬던 영화로 기억해요. Stranger Things도 그 비슷한 분위기가 있어요. 좀 더 세련되었지만요. ^^*

  • 2016.10.19 00:11 신고

    기대치 않고 봤다가 끝까지 쭈욱 내달렸습니다. 구니스가 생각나더군요. ^^ 80년대의 여러 소재들이 잘 섞인 모범적 사례 같아요. ㅋ

    • 2016.10.19 08:28 신고

      마쿠로스케님 이 시리즈 보셨군요. 이거 잘 만들었죠? 인기에 힘입어 시즌 2도 결정되었다고 하더라구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