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붉은 돼지 (Porco Rosso, 紅の豚) - 일본 애니메이션


“붉은 돼지 (Porco Rosso, 紅の豚)”는 미야자키 하야오가 1992년 스튜디오 지블리(Ghibli)에서 제작해 발표한 작품입니다. 제 생각에 이 작품은 정치적 성향을 띄었기 때문에 어린이 애니메이션이라기 보다 어른들을 위한 애니메이션으로 봐야할 것 같습니다.


Porco Rosso



이 작품을 본 것이 2~3년 쯤 전이라서 내용이 가물가물한데 기억나는데까지 한번 되돌아 집어 보겠습니다. 1차 세계대전 중 전투기 파일럿으로 활약했던 마르코 파곳(Marco Pagot)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지금은 돼지 모습으로 변해있습니다. 돼지로 변한 마르코는 비행기를 통해 여객선에서 해적질(비행기를 타고 해적질을 하니까 이럴 때는 空賊이라고 불러야 하나요?)을 하는 사람들을 잡는 현상금 사냥꾼로 활동하고 있지요. 그의 변한 모습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붉은 돼지 (Porco Rosso)”라고 부릅니다. 영어판의 타이틀인 “Porco Rosso”이태리어로 붉은 돼지란 뜻입니다.


그가 왜 돼지로 변했는지는 애니메이션 내내 정확한 답을 주지 않기 때문에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가장 친한 친구 벨리니(Bellini)의 죽음과 적을 죽여야 하고 아끼는 친구를 잃어야야하는 전쟁에 회의를 느끼고 스스로에게 저주를 해 돼지가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붉은 돼지는 이탈리아의 파시즘화도 상당히 반대하고 있더군요. 이미 붉은 돼지에게 예전 동료였던 친구가 이탈리아 공군에서 일하는 것이 어떠냐고 물으니까 이렇게 답합니다.


파시스트가 되는 것보다 차라리 돼지로 있는 것이 낫겠다.



붉은 돼지는 벨리니의 아내 마담 지나(Madam Gina)에게 강한 우정과 우정 이상의 감정을 가지고 있더군요. 마담 지나는 이탈리아와 발칸 반도 사이에 있는 아드리아 해(Adriatic Sea)의 섬에서 클럽과 호텔을 운영하며 바에서 노래도 부르지요. 이곳은 공적(空賊)도 싸우지 않고 평화롭게 시간을 즐기는 일종의 성역같은 곳입니다. 오랜 기간동안 붉은 돼지와 우정을 쌓았던 지나에게도 붉은 돼지는 이제 아주 소중한 사람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등장하는 코믹한 인물들로 비행기로 하늘에서 선박들을 공격해 해적질하는 하는 미국인 공적(空賊 ?, air gangs)인 다널드 커티스(Donald Curtis)와 이탈리아 공적들의 모습도 재밌습니다. 또 비행기 설계 및 제조/정비사인 17세 소녀 피오 피콜로(Fio Piccolo)의 역할도 눈에 띄지요. 그녀는 나중에 할아버지의 비행기 제조사 피콜로(Piccolo)를 물려받아 운영하게 됩니다. 피콜로에서 붉은 돼지의 새 비행기를 만들때 보니까 새 비행기의 엔진에 미야자키의 스튜디오 이름 지블리(Ghibli)가 써 있더군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유머에 웃었습니다.


애니메이션 자체는 내용이 참 좋아 보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의 더빙이 또 건드립니다. 디즈니에서 붉은 돼지의 목소리를 마이클 키튼(Michael Keaton)에게 맡겼는데 애니메이션 내내 그의 웅얼거리는 목소리 톤이 참 거슬립니다. 아마 마이클 키튼이 해석한 붉은 돼지의 목소리는 웅얼거리는 톤이였나 본데 자연스럽지 못하고 일부 대사 전달이 명확하지 못한 단점이 있었습니다.


반면 코믹한 다널드의 목소리 연기를 한 캐리 엘위즈(Cary Elwes)의 목소리 연기는 자연스럽고 재밌었습니다. 캐리 엘위즈가 누군가 했더니 예전에 로빈 후드를 코메디로 해석한 “로빈 후드: 쫄바지를 입은 남자(Robin Hood: Man in Tights, 한국판 – 못말리는 로빈 훗)”에서 로빈 후드 연기를 한 배우더군요. 이 붉은 돼지에서 목소리 연기는 마이클 키튼과 비교했을 때 캐리 엘위즈가 월등히 나았습니다.


마담 지나의 목소리는 수잔 이건(Susan Egan)이라는 배우이자 가수인 분이 했다고 하는데 저는 붉은 돼지를 보면서 별다른 불평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붉은 돼지의 자막이 올라가면서 나왔던 일본어 노래를 듣고서 충격을 떵~ 받았지요. 이 노래 영어 제목은 "Once in a While, Talk of the Old Days"고 노래는 일본판에서 마담 지나 목소리를 내신 토키코 카토(Tokiko Kato)가 불렀다고 하는데 거의 전율 수준입니다. 이 분이 일본판에서 목소리도 내시고 클럽 노래 장면에서도 직접 노래를 불렀다고 하니 일본판이 훨씬 나았을 것 같습니다.


전 토키코 카토를 잘 모릅니다. 사진을 보니 연세가 지긋이 있으신 것 같은데 그녀의 노래는 어리거나 젊은 사람이 표현할 수 없는 인생의 감정이 담아 있었습니다. 가끔은 쓰기도 하며 가끔은 달기도 한 그 인생을 노래에 재능있는 분이 아주 멋지게 불러내셨더군요. 그저 제가 한마디 할 수 있다면 “아~, 정말 아름답다!” 이것 뿐입니다.


재능이 아주 많아도 10대, 20대, 아무리 30대라도 이렇게 노래를 부르기가 쉽지 않지요. 만일 10대나 20대가 이렇게 노래를 부른다면 오히려 더 슬픈 겁니다. 그 어린 나이에 벌써 인생의 지독한 아픔을 느꼈다는 뜻이니까요. 그러고 보니, 어린 나이 때부터 이렇게 노래를 부르는 가수를 한 사람 본 것 같습니다. 프랑스 생송 가수 에디트 피아프(Edith Piaf). 그녀의 유년, 청년기가 참 고단스러웠다는 이야기를 읽었었는데 역시 노래도 그 느낌이 묻어나더군요. 붉은 돼지에서 토키코 카토의 노래는 그 깊이 있는 느낌이 정말 대단합니다.


붉은 돼지의 아름다운 노래 "Once in a While, Talk of the Old Days"를 한번 들어보세요. 가볍게 부르는 노래들과 달리 아주 깊이있고 아름답습니다.


* 사진출처 Walt Disney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3

  • 게스트 썸네일
    2013.02.27 02:52 신고

    어.. 붉은돼지란 영화도 있었네요..

    맘님께서 말씀하셨지만 미야자키 애니가 예전만 못한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붉은돼지'는 무조건 보고 싶네요.^^

    어릴때 미래소년 코난도 참 잼있게 봤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등장인물 생김은 늘 똑같아요.. 변함이 없는 것 같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3.02.27 03:56 신고

      제가 꼽는 미야자키 장편애니 중 최고는 천공의 성 라퓨타, 원령공주, 토토로, 붉은 돼지, Kiki's Delivery Service 순이예요. 붉은 돼지도 꽤 괜찮아요. 특히 엔딩 노래 죽입니다~
      미래소년 코난은 전설이죠~~ 말씀하신 대로 미야자키는 그림톤이 거의 변하지 않는 것 같아요. 초지일관! ^^ 그런데 미국에서는 이 시리즈를 방영하지않았었나 봐요. 어릴 때 이민온 남편(만화광에 가까움 ^^)은 전혀 모르더라구요.

  • 게스트 썸네일
    아이넨
    2018.09.26 15:20 신고

    오래된 글이지만 지나가다 글 남깁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작품인지라 이리저리 찾아보다 여기까지 들렀네요.

    원령공주 이후의 미야자키 하야오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 해도 붉은 돼지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그만큼 취향을 타다보니 접하기 쉽지 않은 작품이 되었지요.

    카토 타카코는 1943년 생으로 붉은돼지 개봉 당시 우리나이로 50세였습니다. 싱어송라이터, 작곡가 겸 배우로 애니메이션 출연은 붉은 돼지가 유일합니다.

    잠시동안만 옛 이야기를... 여운이 가시지를 않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