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오븐 닭구이 - 일요일은 남편이 저녁을 만드는 날


일요일은 보통 남편이 저녁을 만듭니다. 남편이 만드는 저녁은 스테이크를 그릴하든지 닭을 오븐에서 굽든지, 시간을 많이 쓰지 않으면서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요리입니다. 어제 남편이 만들어준 음식은 감자, 당근, 양파와 함께 오븐에서 구은 닭구이입니다. 닭은 다리 부분만 사용했습니다.

 

요리가 완성된 후 밥과 함께 접시에 담아 그레이비(gravy)*나 남편이 만든 특제 소스를 함께 곁들어서 먹으면 어디 가서 사먹는 닭요리 하나도 부럽지 않습니다. 남편 닭요리가 훨씬 맛있습니다.

 

* 그레이비는 고기를 조리할 때 나오는 지방들을 다 모아서 만드는 소스입니다. 흔히 추수감사절에 칠면조와 먹는 그레이비 소스는 버터, 우유, 밀가루 등을 넣고 걸죽한 스프처럼 크리미하게 만듭니다. 남편도 이런 식으로 자주 만들구요. 미국 사람들은 고기요리 먹을 때 그레이비와 함께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제 블로그는 요리 블로그가 아닌 관계로 조리법은 당연히 생략합니다. ^^

남편이 요리하는 동안 저는 뭐했을 까~? 옆에서 감자랑 당근 껍질 벗기고 양파 깠습니다. 이거 안하고 띵가띵가 놀고 있으면 남편이 무지 삐집니다.

 

닭과 다른 재료들이 잘 구어졌네요.

남편은 이런 오븐 요리를 참 잘해요. 잘하는 건 꼭 칭찬해줘야 합니다.


“참 잘했어요~! ^^

 

  

닭만 골라서 따로 쟁반에 옮겨 놓습니다.

 

 

감자, 당근, 양파 부분만 팬에 남았습니다.

 

 

팬에서 그레이비를 만들어야 하니까 감자, 당근, 양파도 따로 모아 놓습니다.

 

 

닭지방이 남아있는 팬에서 직접 그레이비를 만듭니다. 걸죽하지요?

 

 

그릇에 담아 놓은 그레이비.

사진 상에는 색이 좀 진하게 나왔네요. ^^

 

 

남편이 만든 특제 소스. 아주 맛있습니다. 얌얌.

토마토를 기본 베이스로 했는데 저에게 만드는 법도 안알려 줍니다.

첫째에게만 전수하는 것 같던데... 은근히 질투납니다.

저 소스를 무슨 집안의 가보로 하겠다는 건가???

 

 

접시에 담습니다. 밥은 동남아의 찰기없는 길쭉한 쌀로 지었습니다.

이런 오븐 요리에서는 동남아쌀이 더 잘 어울리더라구요.

 

 

그레이비는 고기 옆에 살짝 놓아 줍니다.

취향에 따라 그레이비를 고기 위에 덮어 주기도 합니다.

남편의 특제 소스와 먹고 싶으면 소스를 따로 접시에 덜어서 먹으면 됩니다.

 

배고파서 더이상 사진은 못 찍겠습니다.

저와 식구들은 음식들고 모두 식탁으로 달려 갑니다.

즐거운 저녁식사가 되겠네요.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20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06:17

    비밀댓글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06:33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화요일인데 행사가 아침부터 있군요. 저는 온누리님께서 전해주실 새 소실에 설레이는데요? 좋은 글 지금 대기상태에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온누리님도 좋은 날 되시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09:34 신고

    저희도 얼마전 오븐기 구입해서 가끔 아내가 여러가지 요리 해주는데..
    저도 몇가지 배워서 이벤트 한번 해 보려 합니다..
    남자가 요리하는모습에 가끔 여자들이 감동 한다고 하던데...
    어찌될지? 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0:06 신고

      요리해주는 남자, 정말 멋있어요. 오븐요리는 집어 넣고 중간중간 확인만 해도 되기 때문에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한번 아내분께 솜씨자랑을 해주세요. 아마 아내분 눈에서 사랑의 하트가 뿅뿅뿅 마구마구 날아 올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09:55 신고

    우와~ 너무 맛나 보입니다. 아침부터 배가 고파져요...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0:07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둥이아빠님.
      실제 맛도 아주 좋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0:04 신고

    아아 착하신 남편 둔 피닉스홈스쿨맘님께선 호강하고 계시는 겁니다. 일주일에 한 번 식사를 직접 만들다니... 부끄럽지만 전 이런 일에 익숙지 않은 지라... 어쨌든 남편분께서 만들어준 음식이니까 더욱 맛나겠습니다. 이미지에서 볼 때도 무척이나 맜있어 보여요. 음식솜씨 좋은 남편분 덕분에 피닉스맘님 살찌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 것 같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0:13 신고

      오븐요리는 남편이 저보다 더 잘해요. 덕분에 저는 호강하구요.
      그래서 제가 남편을 많이많이 이뻐해 주고 있습니다. 토닥토닥. ^^
      실제 맛도 아주 좋아요. 첫째와 둘째는 2 접시를 비웠는데 오늘도 해달라고 조르더라구요. 그런데 오늘은 다른 요리를 했지만요.
      다행히 저는 살이 잘찌지 않는 날씬한 편이예요(미국 기준 아님 ^^). 휴~ 다행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0:31 신고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아니.. 맛있었겠어요 ㅋㅋ

    괜히 치맥이 땡기는 하루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0:36 신고

      감사합니다. 실제로 맛도 아주 좋아요.
      치맥이라 함은 "맥주"? 그렇지 않아도 저도 반주로 아주 조금 마셨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2:21 신고

    저도 요즘 학원에서 요리를 배우고 있습니다. 어서 이런걸 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렀으면 좋겠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3:03 신고

      학원에서 요리도 배우시고 즐겁게 사시네요. ^^
      오븐요리는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요.
      간 잘 맞추고 시간과 온도조절만 잘 하면 돼요.(그럼 어려워지는 건가??)
      아마 곧 아주 맛있고 멋진 요리를 하시게 될 거예요.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4:53 신고

    오호~ 이게 바로 추신수집 마당에서 보던 그 , 어뭬뤼칸 식 바베큐인가요 ㅋㅋㅋ
    저도 집에서 저렇게 해 먹고 싶어욧!! 맛있어 보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5:35 신고

      별양념이 들어가지 않아도 이렇게 만들면 아주 맛있어요. ^^
      추신수라 하시면 미국 프로야구 선수 말씀하시는 건가요? 다음 사이트에서 이름을 본 것 같기도 한데... 저희집이 스포츠 시청을 잘 안해서 선수들을 잘 몰라요. 죄송합니다.
      진짜 바베큐는 야외오븐에서 몇시간 동안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익혀요. 저희가 만든건 그냥 오븐 로스팅이구요. 바베큐는 주로 장작을 많이 사용해서 훈제도 함께 되구요. 텍사스주를 포함한 미남부에서 주로 잘 만드는데, 미중부 미조리주와 캔자스주쪽도 잘하구요.
      불판위에서 구워서 즉석으로 먹는 건 바베큐보다 그릴이 맞는데 요즘은 미국에서도 그릴을 그냥 바베큐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많아요. 하지만 바베큐 전문점에 가면 낮은 온도로 천천히 익힌 오리지널 바베큐 스타일로 만들구요.

  • 게스트 썸네일
    사라
    2013.09.03 15:37 신고

    오랫만이네요.
    여전히 바쁘게 그리고 즐겁게 사시는 군요
    평범 속에 비범함이 있어 늘 새롭군요.
    더욱 알찬 9월 보내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5:48 신고

      네이버 사라님이시죠? 진짜 오랫만이네요.
      평범 속에 비범함... 멋있는 말씀이예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사라님께서도 알차고 즐거운 9월 보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3 19:35 신고

    그 소스를 큰 애만 알려준다구요 ㅋㅋ...남편분도 정말 사랑스러우신 캐릭터이신 듯 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3.09.04 02:49 신고

      예, 나름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예요. 물론 제 눈에만 그럴지도... ^^

  • 게스트 썸네일
    2013.09.04 01:56 신고

    읔~
    어쩜 노릇한 것이 정말 비쥬얼 대박이예요^^
    비법의 소스랑 구워진 채소랑 엄청나게 맛있을 것 같아요~~~~

    오~남편분 정말 솜씨 좋으세요^^
    그나저나 그 비밀 레시피 어떻게 알아볼 방법이 없을까요?? ㅎㅎ
    아~ 궁긍해요^^

    • 게스트 썸네일
      2013.09.04 05:37 신고

      이 닭구이 아주 맛있어요.
      남편한테 미인계(? ㅎㅎㅎ)로 레시피 한번 물어 볼께요. ^^

      잠깐! 혹시 레시피가 특제 소스 레시피 말씀하시는 건가요? 그럼 미인계도 안 통할 것 같은데...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