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고추잡채 퓨전 타코

미국에서는 추석을 따로 쇠고 그런게 아니라 추석이라고 해도 별달리 들썩거리는 기분은 없어요. 그래도 이런저런 재미난 것을 먹으며 지내고 싶어서 일요일 저녁 타코(tacos)를 해먹었습니다. 대신 타코 안에 넣어 먹는 것은 중국식에 영향을 받아 만든 우리집식 고추잡채구요. 저번에 블로그 이웃이신 언젠간 먹고 말고야님 포스팅을 읽었는데 중국 꽃빵 대신 또띠야(tortillas)로 싸서 먹어도 맛있다는 아주 멋진 팁을 주셨거든요.


저희가 만든 고추잡채는 주변에서 쉽게 구하는 걸로 해서 변형이 되었지만 또띠야와 함께 먹는 언젠간 먹고 말고야님의 노하우가 그대로 살아 있습니다. 고추잡채랑 또띠야랑 아주 잘 어울려요. 그리고 사실 이렇게 먹으면 고추잡채 타코가 되는 거구요. 고추잡채 타코 한번 해서 드셔보세요. 맛 정말 괜찮습니다. 강추!


지난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멕시코식 진짜 타코는 미국 타코 벨(Taco Bell)에서 개발한 바삭바삭 껍질에 넣어 먹는 게 아니라 옥수수 또띠야에 싸서 먹는 겁니다. 안에 무엇을 넣어 먹느냐는 해먹는 사람 마음에 달려있구요.

 

히스패닉 마트에서 방금 전에 만들어 따끈따끈한 옥수수 또띠야

타코용 또띠야로 지름은 15cm 정도 됩니다.

 

 

 

 

저희는 타코로 먹었기 때문에 찰기 없는 길쭉한 쌀밥(long grain rice), 리프라이드 빈즈(refried beans), 토마토, 향채(cilantro)도 고추잡채와 함께 싸서 먹습니다. 멕시코식에서는 밥에 양념을 하는데 하든 안하든 그건 해먹는 사람 마음이구요. 리프라이드 빈즈는 위 사진에서 밤색 팥앙금같이 생긴 것입니다. 리프라이드 빈즈를 만드는 법도 팥앙금 만드는 것과 거의 비슷한 것 같아요. 핀토콩을 가지고 삶아서 물은 버리고 으깬 후 볶아 주면 됩니다. 그런데 리프라이드 빈즈에는 설탕이 들어가지 않구요. 어쨌든 굳이 한국어로 리프라이드 빈즈를 표현한다면 핀토콩 앙금이 제일 가깝겠네요. 리프라이드 빈즈는 멕시코나 타 중남미 음식에서 단골로 등장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향채는 남푠이 좋아해서 남푠 전용. 그런데 세째도 오늘은 시도를 하더군요. 세째도 향채가 맛있다네요. 저랑 다른 아이들은 향채팬이 아닌 관계로 여전히 No~ ^^

 

타코는 손으로 먹는 음식이예요. 각자 원하는 것으로 덜어가 또띠야 위에 얹은 후 말아서 또는 접어서 먹으면 됩니다.

 

향채를 넣은 것은 당연히 제 남푠 것.

 

 

한 3~4개 정도 타코를 조제해 먹으면 배가 벌써 든든해집니다. 입은 더 먹고 싶다고 하는데 배에서는 부르다는 신호가 와서 고추잡채만 조금 덜어다 먹는 것으로 저의 저녁식사를 마쳤습니다.

 

 

 

둘째는 맛있다고 타코를 4개인가 만들어 먹고도 고추잡채하고 밥하고 따로 해서 중국식처럼 먹고 싶대요. 그래서 덜어 갑니다. 마른 녀석인데 저 음식들이 다 어디로 가는 것인지... 키로 가긴 하네요. ^^

 

 

 

한 1시간 정도 먹고 쉰 다음 이제 슬슬 간식을 먹고 싶어지네요. 히스패닉 마트에서 사온 길쭉이 수박을 쩍 갈라 먹습니다. 수박이 하도 커서 식구 많은 저희집도 반을 다 먹기는 힘들어서 1/4만 잘라 먹어도 충분합니다.

 

이 건 반을 쩍~ 가른 모습

 

 

 

 

이 수박은 요즘 흔한 씨없는 수박이 아니라 씨있는 수박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수박을 먹으면서 장난도 치고 싶어지더라구요. 수박을 먹으면서 아이들에게 수박씨 기관총 발사를 보여줬죠. 수박을 한 입 크게 베어 입 안에 넣은 후 씨만 속아 퉤퉤퉤! 아이들은 재밌다고 키득키득. 하지만 이 수박씨 기관총 발사를 보여주기 전 한마디 주의는 먼저 줬습니다.

엄마가 이걸 했다고 해서 너그들도 따라 모두 퉤퉤퉤 씨를 뱉으면 그 땐 헐크엄마가 나타날꺼야. 알아서 하도록!

 

안그러면 재밌다고 서로 퉤퉤퉤 해서 얼굴에도 붙이고 여기저기 난리날 수도 있거든요. 그래서 제가 이렇게 미리 헐크엄마의 변신에 대해 선수를 치는 게 좋습니다.


-------------------------------------------------------------------------------------


한국에서 즐기는 추석 명절음식과는 다르지만 나름 즐겁고 배부르게 먹으면서 즐긴 하루였습니다. 여러분들도 가족이 함께 하는 풍성하고 멋진 추석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그런데 피닉스와 근교에는 멕시코의 바하 캘리포니아쪽에 왔던 허리케인 노버트(Hurricane Norbert)의 영향을 받아서 8일 오늘 새벽 물폭탄을 맞았습니다. 너무 무섭게 내려서 잠도 제대로 못 잤어요. 흑흑. 다크서클.... 피닉스 스카이 하버 공항(Sky Harbor Airport)에서는 오늘 3.29인치(83.5mm)의 강우량을 기록했는데 75년 전 기록을 깬거라네요. 올해 피닉스 몬순은 참 촉촉(?)하게 엄청 비가 내립니다. 올해 몬순 3차례의 폭우에서 피닉스 1년치 강우량의 2/3 정도는 내린 것 같아요. ㅠㅠ 해가 나오긴 했는데 구름이 아직도 많아서 오늘 저녁 보름달 구경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사진출처: Mike Zacchino / Oregonian via AP file)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20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0:07 신고

    타코라, 멕시코식 쌈 요리라고 생각하는 그 요리네요. 시내에 '도스 타코스'라는 음식점이 있어서 가끔 먹긴 한다만......
    http://blog.naver.com/diamonds8/220098407968
    참고로 저는 할라페뇨 들어간 부리또를 제일 좋아합니다 =ㅂ=//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3:32 신고

      타코를 멕시코식 쌈요리라고 생각하시면 딱 맞는데 잘 아시네요. ^^ Burrito 좋아하시는구나. 스페니쉬로는 부리또 비슷하게 발음하는데 미국에서는 버리도(토) 비슷하게 발음해요. 타코나 burrito나 들어가는 건 거의 같은데 하나는 조그많게 싸서 먹고 하나는 완전히 말아 먹는 거구요.
      저희도 타코고 버리토고 다른 멕시코 음식도 많이 좋아해요. 애리조나가 멕시코에 국경해서 있어서 멕시코 음식이 잘 발달해 있거든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3:36 신고

    오래간만에 들렀습니다.
    한국은 즐거운 연휴를 즐기고 있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4:55 신고

      지금 추석 황금연휴가 한창이겠군요. 저도 방금 전 피닉스 한가위 보름달을 보고 왔어요. 블로그에 오시는 모든 분들의 복도 기원해 드렸으니까 드래곤포토님께도 좋은 일 가득할 거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4:26 신고

    되게 맛있어보이네요. 처음에 타코라고하길래 피자헛 타코피자 같은 거 생각했는데 다른거네요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4:58 신고

      타코가 원래 한 15cm 지름되는 옥수수 또띠야에 이것저것 싸서 먹는 거거든요. 또띠야는 밀가루 전같이 생겼어요.
      제가 피자헛 피자를 잘 안먹어서 타코피자가 있는지 몰랐는데 그것도 맛있겠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5:43 신고

    고추잡채 타코라...매우 맛있어보여요. 우리나라에서도 저거 응용해서 팔면 왠지 장사 잘 될 거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수박씨 기관총 ㅋㅋ 어렸을 때 만화에서 종종 나오던 것이로군요. 씨만 두두두두두 ㅋㅋㅋ 자녀분들이 매우 재미있어했겠어요 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9.10 06:38 신고

      고추잡채란 또띠야가 참 잘어울리더라구요. 요렇게 해서 한번 드셔보세요. 아주 맛있어요. ^^
      수박씨로 따다다닥~ ㅋㅋㅋ 제가 이런 장난을 좋아해서요. 아이들도 저의 이런 코미디 아닌 코미디를 참 좋아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8:15 신고

    우! 엄청 맛있네요~!!! 고추잡채 저런 맛 엄청 좋아하는데 또띠야에 싸 먹으면 굉장히 맛있을 것 같아요.
    그나저나 앞 포스트에서 포장된 모습으로 봤을 때는 몰랐는데, 빵이 아랍식 빵보다는 많이 얇은 편인 것 같네요.
    댓글 쓰다가 방금 사진 한 번 더 보고 왔는데 진짜 맛있게 생겼네요.ㅋㅋㅋ 며칠 째 명절음식만 먹어서 조금 질려있는 상태인데.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9.10 06:40 신고

      또띠야가 이스트가 들어가지 않는 거라서 전병에 가까울 것 같아요. 타코는 옥수수 또띠야에, 부리또는 밀가루 또띠야에 싸서 먹는데 아주 맛있어요.
      고추잡채를 또띠야에 싸서 타코를 해먹으니까 이게 또 별미더라구요. 이거 한번 해드셔 보세요. 강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18:17 신고

    명절에 해먹는 한국식 잡채는 아니지만 어쨌든 잡채는 잡채이니 추석 기분은 충분히 나겠네요. 길쭉이 수박으로 입가심도 하고 제대로 된 한가위 즐기기입니다. 노라님 가족 모두 뜻깊고 행복한 한가위 되시길...

    • 게스트 썸네일
      2014.09.10 06:41 신고

      중국식 고추잡채를 또 멕시코식 또띠야에 싸서 타코를 만드니까 괜찮더라구요. 아주 맛있었어요. 먹고 즐기며 좋은 시간을 가진 추석이였습니다. 새날님댁도 행복하고 즐거운 한가위 연휴 즐기시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09 21:56 신고

    또띠아와 고추잡채의 궁합이 또 환상이었군요..^^
    얼마나 맛있었으면 둘 째가 타코4개에 밥까지..~ ^^
    제가 요리 포스팅 할 때는 생각 안 하고..ㅋㅋ 지금은 그냥 저도 저 자리에 있었음 좋겠다.. 뭐 그런 생각뿐입니다..ㅎㅎㅎ

    그리고 디저트로 길쭉이 수박까지... 아주 완벽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9.10 06:44 신고

      지금껏 또띠야에 멕시코식 양념을 해서 타코로 싸먹었는데 고추잡채도 잘 어울리더라구요. 둘째는 말랐는데도 맛있는 거는 정말 많이 먹어요. 다. 그게 어디로 가는 건지...

      추석 치르시느라고 힘드셨기 때문에 한동안 쉬시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나는 소중하니까! ^^ 하지만 가끔 올려주시는 음식에도 그 내공이 느껴져요. 저는 영심님의 간장게장 사진 보면서 침샘 고여서 정신없었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10 03:28 신고

    저런 걸 3~4개나 드시는군요. 저보다 많이 드실 것같습니다. ㅎㅎㅎ

    전 2~3개 정도가 딱인듯해서 말이죠.

    고추잡채라......꽃빵이 아니라 또르띠아랑 드셨군요.

    전 밀전병이라도 부치신 것인 줄 알았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9.10 06:46 신고

      미국서는 꽃빵 구하는게 힘들어서 고추잡채&꽃빵 보면서 침을 흘렸는데 또띠야하고도 너무나 잘 어울리더라구요. 정말 맛있었어요. 그래서 4개 싸먹었습니다. 제가 또 한 위대해서... (그래도 다행히 살은 안쪘어요. ^^) 울 동네사람들은 제가 아주 소식하는 줄 알거예요. ㅋㅋㅋ

      그러고 보면 또띠야가 밀전병같이 생겼어요. 타코용은 옥수수 가루로 만들고, 훨씨 크게 싸먹는 부리또는 밀가루로 만들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12 18:29 신고

    제 링크를 걸어주시고~ 감사합니다. 기분이 너무 좋으네요~ 그런데 저보다 더 맛있게 만들어 드셨네요. 저도 담엔 생야채도 곁들여보고 밥도 한번 싸봐야겠어요. 옥수수 또띠아라서 더욱 고소하고 맛있을것같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9.13 11:11 신고

      먹고야님의 팁이 정말 유익했어요. 제가 이렇게 만들어서 식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는.... 아주 맛있다고 칭찬이 자자해서 이렇게 해먹고 이틀 후에 또 해먹었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9.30 01:46 신고

    전 가끔 타코벨이나 칠리스에서 한끼를 해결하곤 하는데 정말 멕시칸 음식은
    매콤하고 깔끔한게 한국 사람 입맛에 잘 맞아요. ㅎ
    중학교 시절 영어 교과서에 소개된 타코 흑백사진을 보고
    내 생애에 이런 음식을 먹어봤으면 하는 소원이 있었는데
    미국 오니까 언제든지 사 먹거나 만들어먹을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거 있죠. ^^
    그러고보니 얼마전 오바마가 여기 애틀랜타를 방문하여 코리안 타코를 먹었었데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9.30 10:20 신고

      애틀란타쪽에 계시군요. ^^
      멕시코 음식이 맛있어요. 유명한 멕시코 음식들은 대부분 미국 텍사스와 멕시코 국경 양쪽에서 발달된 거라서 미국인에게도 멕시코인에도 입에 잘 맞아요. 댓글 쓰다보니까 또 타코가 먹고 싶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