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주먹밥과 못난이 비스킷 – 오늘 점심 메뉴


여전히 점심시간은 돌아옵니다. 오늘은 또 뭘 아이들에게 먹일까 고민이 되네요. 무엇이 있을까 냉장고를 뒤져봤습니다. 누가누가 있나~?


어제 저녁에 먹고 남은 불고기 재어논 것이 아주 조금 남아 있고, 어제 점심에 스파게티 하고 남은 갈은 소고기 450g 정도도 저를 보며 “맛있는 음식이 되고 싶어요요요요~!외치고 있습니다.


제가 워낙 마음이 약해서 맛있게 변하겠다는 갈은 소고기의 애절한 청을 절대 외면할 수 없네요. 우선 갈은 소고기를 볶고 기름기를 뺀 다음, 남은 불고기 재어논 것 투하. 간을 맞추기 위해 간장, 후추 등도 더 넣어 줍니다. 좀 더  볶은 후에 밥을 척퍼덕 넣고 열심히 볶으니 불고기 볶음밥 비쥬얼이 납니다.


그런데 이리 먹으면 덜 재미가 있어요. 주먹밥으로 모양을 잡아주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너무 뜨거워서 주먹밥 모양을 못잡으니까 잠시 식힙니다.


이렇게 만들 예정입니다.


밥이 식는 동안 아이들에게 물어 봤지요. “너희들 비스킷 먹고 싶니?답은 들으나 마나... ^^

제가 오늘은 이것저것 많이 만드네요. 뭔일이래???


첫째, 둘째, 세째에게 만드는 법을 살펴보게 하고 필요한 재료를 준비하라고 부탁합니다. 제가 막둥이 네째에게 부탁하지 않는 것은 무시해서가 아니라 어려서 아직 이런 쪽에는 큰 도움이 안돼요. 막둥 제외 아이들 세명은 비스킷 먹을 생각에 신나서 다들 엄청 열심히 합니다.


만드는 법은 J.P.s Big Daddy Biscuit을 따랐습니다. 하지만 비스킷 모양은 손으로 대충 모양을 잡는 제 특유의 방식을 따랐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비스킷을 못난이 비스킷이라고 부릅니다.


만드는 법 찾아가기: J.P.'s Big Daddy Biscuit



J.P.s Big Daddy Biscuit으로 써있으나, 피닉스 홈스쿨맘은 못난이 비스킷으로 이해함 ^^

재료모음

2 컵 – 다목적용 밀가루

1 테이블스푼 – 백설탕

1 테이블스푼 – 베이킹 파우더

1/3 컵 – 쇼트닝. 마가린이나 버터로 대체 가능

1 티스푼 – 소금

1 컵 – 우유

 

 

그런데 재료의 양을 그대로 따르면 우유 1 컵이 들어가서 반죽이 꽤 질어집니다. 만드는 법에서 가르친 것처럼 밀대로 반죽을 밀 수가 없어요. 그런데 속이 촉촉한 비스킷을 만드려면 우유가 1 컵 들어가서 반죽이 진 것이 더 좋습니다우유 1 컵 넣고 반죽을 질게 만들어 밀대 쓰지 않고 손으로 대충 동그랗게 모양을 잡아서 팬 위에 척~ 올립니다. 비스킷이 오븐에서 익으면서 커질 것을 대비해 서로 3cm 정도 떨어뜨리는 것이 좋구요.


220(화씨 425)로 예열한 오븐에서 15~20분 또는 비스킷 표면이 금색도는 갈색으로 변하면 익은 겁니다. 오븐에서 꺼내면 9개 정도의 귀여운 못난이 비스킷이 씩하고 웃고 있어요.


~. 비스킷 속이 촉촉해요. ^^


밀대를 사용해 동그란 비스킷 모양을 잡을 거라면 우유를 3/4컵으로 줄여 넣는 것이 좋을 거예요. 그런데 이렇게 만들면 비스킷이 건조해 집니다. 그리고 원래 쇼트닝을 넣는 건데 저는 마가린으로 넣었습니다. 마가린을 넣으면 마가린의 소금끼 때문인지 넣으라는 대로 재료를 다 넣으면 좀 짭짤하게 느껴집니다. 따라서 마가린을 쇼트닝 대신 넣을 경우에는 베이킹 파우더와 소금을 제시한 양보다 약간 적게 넣어주세요. 저도 마가린을 넣을 때는 늘 그렇게 만듭니다. 그럼 간이 딱 맞습니다. Just Right!


비스킷이 익는 동안... 저는 또 할 일이 있지요. 적당히 식은 밥을 가지고 주먹밥을 열심히 만들기 시작합니다. 영차 영차!



열심히 만들었더니 17개나 나왔습니다. 아이들 네명 모두 정말 신나서 흥분하기 시작합니다. 아그들아, 나 정말 좋은 엄마지??? 흐흐흐.


비스킷도 잘 구워졌네요. 아이들에게는 주먹밥과 비스킷을 나눠 줍니다. 엄청 잘 먹네요. 매일매일 이리 먹고 싶다는 극찬까지... 아이, 부끄~

 

저는 자칭 남편을 아끼는 아내. 이쁜 남편이 생각났던 제가 주먹밥 2개와 못난이 비스킷 1개를 따로 챙겨둡니다. 따로 두지 않으면 녀석들이 이것도 먹자고 할 기세로 먹성이 대단하거든요.



거안제미(擧案齊眉)“밥상을 드오데 눈썹을 마초이다”까지 오버하는 아내는 절대 되고 싶진 않지만, 남편이 퇴근하자마자 간식으로 먹으면 좋잖아요. 그런데 가끔 음식담은 접시를 눈썹에 맞춰 남편에게 바치는 흉내를 내며 장난을 치기도 해요. 밥상(식탁)을 들기에는 제 팔뚝힘이 너무 미약(?)하여 접시로 대체합니다. ^^


서방님, 밥상을 드오데 눈썹을 마초이다~

 


남편은 어릴 때 이민온 1.5세라 신혼초에 제가 이 장난을 처음 하니까 무슨 뜻인지 몰랐죠. 그래서 제가 거안제미를 설명해 줬습니다. 남편 반응, “푸~, 하하하하!아주 재밌어 하더군요.


하긴 거안제미가 남편 공경한다고 엄청 오버하는 아내의 이야기인데 제 남편도 절대 기분 나쁠 리 없지요. 제가 이 장난을 할 때마다 저를 더 귀엽게 여기는 것 같기도... 하긴, 뭘 한들 제가 남편에게 안 이뻐 보이겠어요. 죄송합니다~~ ㅠㅠ 제가 결혼 후 공주병이 생겼는데 점점 심해져요. 그냥 중증이다 생각하시고 그런가 보다 하세요.  ^^;; 무튼, 남편에게까지 아주 이쁜 짓도 하고 아무래도 오늘 제가 좀 이상해요. ^^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22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09:13 신고

    ㅎㅎㅎ 주먹밥과 못난이쿠키의 마리아쥬~~인가요? ^^ 전 저 쿠키가 스콘인줄 알았습니다.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0:00 신고

      마리아쥬가 결혼 말씀하시는 건가요? 그런 느낌도 나네요.
      신혼집은 우리들 뱃속... ㅎㅎㅎ

      미국 남부 쿠키가 잘 발달했는데 어떤 사람들은 모양 잡지 않고 그냥 팬에 넣고 구워요. 그래서 나중에 쓱쓱 사각으로 잘라 모양을 잡죠.
      저는 쉽게 만드는 걸 좋아해서 손으로 대충 모양 잡고 척 팬 위에 올려 놔요. 그럼 알아서 나름 귀여운 저런 모양이 된답니다. 못생겨도 맛은 좋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09:34 신고

    그냥 보아도 군침도네요
    에전에 주먹밥 들고 산생하던 때가 그립네요
    문화재 답사 한다고 꼬박 10시간을 산을 타는데
    그때 먹던 주먹밥과 같이 생겨서 말입니다
    산에서 먹던 주먹밥이 왜 그리 쑬맛이던지...ㅎ
    좋은 날 되시고요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0:03 신고

      제가 온누리님의 추억을 떠올리게 해드린 건거요? 야홋! ^^
      산행을 할 때 먹는 음식은 정말 맛있어요. 혹시 저희 가족끼리 산행을 가게 되면 저도 주먹밥 싸가지고 가야겠어요. ㅎㅎㅎ

      온누리님께서도 좋은 날 되시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0:27 신고

    배고파 지는군요 ㅎㅎ
    맛나게 보고 갑니닷~!!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0:47 신고

    못난이면 어때요! 맛있으면 장땡! ㅎㅎ
    주먹밥도 좋지만 전 못난이 비스킷이 더 끌리네요.
    집에 오븐으로 만들어 먹어야 겠어요. 속이 촉촉하게 잘되었으면 좋겠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1:27 신고

      Pocari Sweat님, 반갑습니다. ^^
      못난이 비스킷이 재료도 착하고 만들기도 쉬어서 제가 아주 좋아요. 맛도 물론 아주 좋구요. 제가 못난이 비스킷이라고 이름 붙였지만 사실 그렇게 못생기지도 않았어요. 한번 해보시면 재밌게 느끼실 거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1:10 신고

    왠지 안 봐도 상상이 되려고 해요. 공주병보다는 애교만점인 아내로요 ㅎㅎ
    그나저나 빈속에 심히 괴로운 사진들이네요.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1:33 신고

      입질의 추억님께도 애교만점 아내라는 말을 들으니 기분이 Up!
      제가 좀 애교가 있긴 한 것 같아요. ^^

      음식 잘 하시고 맛있는 것도 많이 드셔본 입질의 추억님께서 이렇게 말씀해 주시니 너무 기분 좋아요.
      저 또 공주병 돋게 생겼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13:37 신고

    맛은 너무 있을거 같은.ㅎ
    저도 먹고 싶어요.ㅎ

    • 게스트 썸네일
      2013.10.31 01:58 신고

      만드는 것 정말 간단해요. 집에서도 한번 해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0 21:43 신고

    전 반대로 가끔 밥먹을 때 맛없음 밥상을 엎어버리겠다고 농담합니다. ㅋㅋㅋ
    근데 제가 워낙에 먹성이 좋아 맛이 없는 음식이 없다는게 ㅋ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3.10.31 01:59 신고

      날고말거야님 댁은 먹고말거야님께서 그렇게 음식을 잘하시는데 맛없는게 있을 수 없죠.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1 01:45 신고

    하하하! 정말 좋은 증상이에요. 결혼 후 공주병 증세가 심하는 것요...ㅎㅎ
    누가 결혼 후에 공주병 생긴다는 것은 엄청난 사랑을 받고 계심이......

    그러나저러나 주먹밥이 모자랄 것도 같아요. 아이 넷이서 먹고 또 먹고 싶어할 것 같기도 해요.
    아! 정말 성장하는 아이들 식성이 엄청나게 크던데 우리 아이들도 그럴 날 곧 올 것도 같아요.
    지금 겨우 두 돌 밖에 안됐는데도, 엄청 먹어대는 아이들이거든요...ㅋㅋ
    그래서 피틱스홈스쿨맘님을 항상 존경해요!!!

    • 게스트 썸네일
      2013.10.31 02:06 신고

      저를 공주같이 귀여워 해주는 남편이 있다는 건 우선 기분좋은 일이긴 해요. 제가 공주병이 심해지는 부작용이 있긴 하지만 사랑받으면 마음이 우선 안정되는 것 같구요. 물론 저도 남편을 아주아주 이뻐하죠. 서로 주고받고. ^^

      따님 3명 먹성도 엄청나죠? 저도 어릴 때 그리 먹었겠지만 아이들 먹는 걸 보면 그냥 입이 딱 벌어져요. "헉~~! 그 음식 다 어디로 들어가니???"

      아이~ 존경이라는 이런 극찬까지... 산들님께 칭찬받으니까 기분이 아주 좋은 건 사실인데, 저 존경받고 정도까지는 아니예요. ^^;; 대충먹일 때도 있고 어떤 때는 뭔바람이 들었는지 열심히 해 먹이기도 하구. 그냥 인생을 물 흐르는 대로 몸과 마음이 둘 다 편하게 살려고 하고 있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3.10.31 21:07 신고

    비스킷이랑 주먹밥을 보니 군침이 도네요. 비스킷은 딸기잼과 함께 한입 베어물면 정말로 맛 좋을 것 같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3.10.31 22:42 신고

      August님은 은근 음식 맛있게 드시는 걸 아신다니까... ^^
      촉촉한 비스킷에 딸기잼. 생각만 해도 기분좋은 궁합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3.11.01 02:18 신고

    아뇨...여자는 약간의 공주병, 그리고 애교는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그 필살기를 남편한테만... 아주 좋은거죠..^^

    저도 좀 더 노력해야하는데..
    저는 이미 밑천 바닥난지 오래거든요.. ㅡㅡ;;

    그리고 주먹밥이랑 비슷킷 뜨아~ 먹고 파요..ㅠㅠ
    지금 딱 배고플 시간인데 주먹밥 한 개만 먹음 좋겠구요...
    그리고 디저트로 비스킷은 두 개. ㅡ,.ㅡ

    요즘 오븐이 계속 쉬고 있는데... 간만에 비스킷좀 구워야겠어요..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3.11.01 02:29 신고

      공주병과 애교를 필살기로 남편에게만... 정곡을 꼭 집으시네요.
      영심님께서는 언제나 포인트를 잘 잡으세요. 역시 머리가 좋으신 분 맞아요. ^^

      저는 "영심님의 오븐"에서 뭐가 나올까 참 궁금해요. "영심님의 오븐" 이러니까 음식 프로그램이나 레스토랑 같아요. ^^ 아주 맛나고 멋있는 음식이 막 튀어 나오는 것을 이미 본 지라...

      제게 음식하고픈 영감을 주셔서 "영심님의 오븐"을 아주 좋아합니다. 제가 빵을 만들어 본 적이 없는데 영심님 따라 한번 해볼까 해요.

  • 게스트 썸네일
    2013.11.01 08:24 신고

    너무 재밌고 행복해 보여요. 이참에 요리블로거로 전향하세요. 저도 농담 아닙니다. 비스킷도 만드실 정도면 뭐 충분한 재능이 있으신 것 같은 걸요. 아이들과 남편을 위하는 마음이 그득 담긴 음식들이라 더욱 맛있을 것 같아요. 이틀동안 퇴근하고 영화 두 편을 때리느라 포스팅 따위는 저 멀리에~^^ 그리고 잠시 쉬고 싶다는 생각도... 행복하세요 피닉스맘님^^

    • 게스트 썸네일
      2013.11.01 08:44 신고

      제가 또 칭찬에 약하거든요. 아이구, 좋아서 싱글벙글입니다.
      그동안 영화 보셨군요. 하긴 한국뉴스 보니까 열올라가는 것만 있던데 영화도 보시고 다른 쪽으로 기분 전환하시는 것도 좋을 듯해요.
      한국에서는 맨 정신으로 살기엔 정신적으로 참 힘들어졌어요.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