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삼계탕 대신 닭을 그냥 삶아서 먹었어요.

한국에서는 어제 말복이라고 많이들 삼계탕을 블로그에 올리셨더군요. 저도 삼계탕을 해먹고 싶긴 한데 미국에서 닭은 아무 마트에서도 살 수 있는 재료지만 인삼, 대추, 찹쌀 등은 한인마트에 가야한다는 귀찮음이 동반되는 일이예요. 삼계탕을 만들다고 이 피닉스 더위에 한인마트에 가는게 귀찮고 해서 그냥 늘 하던대로 간단히 삶아서 먹었습니다. 닭백숙 비슷한 거죠. 그런데 제가 삶은 닭을 그렇게 잘 먹어요. 후추와 고춧가루 살짝 섞은 소금에 삶은 닭을 콕~! 찍어 먹으면 정말 맛있거든요. 튀긴 것보다 더 좋아요. 제 입맛이 닭요리 부분에서는 상당히 전통적인 듯해요. ^^ 


 해외교포의 팁 

닭 삶을 때 샐러리를 넣으면 인삼맛이 나서 삼계탕 비슷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인삼을 구하기 힘든 외국거주자들 중에서 삼계탕 맛이 그립다면 닭 삶을 때 샐러리를 넣어 보세요. 샐러리가 인삼과 비슷한 맛을 내서 삼계탕같은 느낌이 생겨요. 그런데 어린 아이들이 많은 저희집은 아이들이 인삼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그냥 삶아서 먹습니다.


샐러리 (사진출처: Google Images)



닭을 솥에서 꺼내 스테인레스 쟁반 위에 올리는데 닭이 워낙 커서 양다리부분이 떨거져 나왔어요. ㅠㅠ 원래도 이쁘게 담고 그러는 편이 아니지만 섹시 닭의 포즈가 영나지 않네요. 하지만 얼핏봐도 닭다리가 튼실한 게 보이시죠? 이 닭다리가 요즘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신조어 꿀벅지에 해당할까요?




아이들에게 "삶은 닭 먹자~!"하고 불렀더니, 모두 달려들어서 저랑 함께 닭 한마리를 금방 다 먹어치웠습니다. 저희 먹성에 스스로 놀라면서 닭한테 약간 미안한 마음이 들어요.

미안하다, 튼실한 꿀벅지 닭아. ㅠㅠ



소금에 콕~! 찍어 먹으면 맛있어요.



닭 삶은 국물은 그대로 남겨서 오늘은 그 닭국물로 죽을 끓였습니다. 이렇게 또 간단히 한끼 채우니까 정말 편하네요. 막둥이 네째는 닭죽을 아주아주 좋아해서 3그릇이나 드셨습니다. 속이 든든하니 좋겠어요. 막둥이는 많이 먹어서 조금 있다가 졸리다고 할 것 같아요.




이제 말복도 지났으니 약간 이른 감이 있지만 좀 수그러들 더위에 대한 기대감을 가져도 되지 않을까 싶어요. 저는 8월 하루하루 지나가는 게 너무 좋아요. 불볕더위도 물러가고 9월부터(정확히 9월말부터) 피닉스의 날씨는 현저하게 좋아지거든요. 그럼 저는 살 판 나는 거구요. 에헤라~ 디어~!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14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08:39 신고

    ㅎㅎ 어제 제가 먹은 삼계탕보다 더 맛나보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10:07 신고

      ㅎㅎㅎ 감사합니다. 삼계탕을 해먹긴 좀 그러니까 닭을 대신 삶아도 뭐 기분을 비슷하게 나기도 하더라구요. 그럭저럭 닭은 닭인 것이야~! ^^*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09:19 신고

    아이들보 엄마 닮아서 입맛이 전통적인 모양이네요.
    하긴 너무 튀긴것을 많이 먹는 것보다는, 이렇게 삶은 닭은 자주 먹는게 좋은 것 같아요.
    피닉스에서 더위가 하루빨리 물러나기를 기대해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10:11 신고

      제 아이들은 한국 음식도 잘 먹더라구요. 삶은 닭, 족발, 순대, 불고기, 돼지 불고기, 김치찌개 등등. 김치도 엄청 좋아하구요. 저 어릴 때보다 더 잘 먹어요. ^^;;
      삶은 닭을 소금에 찍어 먹으면 왜그리 맛있는 지 모르겠어요. 저는 전통을 고수(?)하는 여인인가 봐요.
      피닉스는 요즘 많이 시원해 졌어요. 38도 정도로 떨어졌는데 정말 좋아요. 가을이 되면 피닉스는 파라다이스로 변합니다. 우하하하~ ^^*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09:19 신고

    전 가능하면 제가 만드는 요리에는 설탕이나 소금을 안쓰려 노력합니다.

    건강을 생각한다기 보다는 싱거운 쪽이 저한텐 맞더라구요. ㅎㅎㅎ

    저도 튀긴 닭 말고 삶은 닭도 잘 먹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11:02 신고

      역시 요리 전문가 Sky님. 요리 철학이 확실하시군요. ^^ Sky님도 삶은 닭 좋아하셔서 괜히 기분좋은 1인.
      제 엉뚱한 그러나 설득력있는 가설 하나. "마음이 깨끗한 사람은 삶은 닭을 좋아한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10:05 신고

    ㅎㅎ 꿀벅지 고놈 참 튼실하게 생겼네요. 이제 막바지 더위도 이 닭 한 마리를 통해 꿋꿋하게 버텨내실 수 있을 것 같네요. 서울도 이젠 가을이 보입니다. 그늘에 서면 제법 선선하고요. 한낮 햇볕만 피한다면 이쯤이야..ㅎㅎ 이제 한 해가 다 저물어간다는 건 함정이네요 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10:16 신고

      요 닭씨가 좀 큰 녀석이였는데 진짜 꿀벅지였어요. 다리가 참으로 튼실하더라구요. 덕분에 배든든하게 닭을 먹었습니다.
      서울도 많이 시원해졌군요. 축하드려요~! 저희도 요즘 38도로 내려갔어요. 이제 좀 살것 같아요. 그리고 가을이 오면, 새날님 피닉스 가을~겨울을 맘껏 부러워해주시와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08 10:21 신고

    엌... 맛있겠당..!!

  • 게스트 썸네일
    2014.08.10 11:21 신고

    저희도 그날 옻닭 백숙해서 먹었지요 =ㅂ=//

    http://blog.naver.com/diamonds8/220084937575

    무엇보다 닭에서 우러나온 육수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8.10 12:12 신고

      옻닭 드셨어요. 몸보신 제대로 하셨네요. August님 댁은 옻 알러지가 없으신가 봐요. 옻이 알러지만 없으면 그리 좋다고 하던데. 제가 조금 있다가 옻닭의 멋진 자태를 보러 놀러가야겠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2 01:42 신고

    오~ 인삼, 대추 이런 거 안 넣고 그냥 삶은 닭 맛이 궁금하네요!
    저희 엄마는 항상 무언가 넣고 닭을 삶으셔서요... 저는 사실 인삼맛, 대추맛 등등 다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평소에 삶은 닭을 별로 안 좋아했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삶은 닭 자체보다는 삶은 닭을 먹을 때마다 함께 느꼈던 인삼맛, 대추맛 등 여러 향과 맛 때문에(제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들의) 그랬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ㅎㅎ
    근데 사진 속 닭이 엄청 오동통통한 게 참 맛있게 생겼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2 05:55 신고

      저희는 보통 소금, 파, 후춧가루, 마늘(또는 마늘가루)만 넣고 삶아 먹어요. 이렇게 해도 닭 고유의 맛이 잘 살고 맛있더라구요. 닭이 다리며 허벅지며 튼실하니 오동통 이쁘죠? 덕분에 아주 잘 먹었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