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김치도 해 먹고, 사발면으로 향수도 느껴보고


피닉스 여름이 더워서 그런가 여름철에는 시원한 오이가 많이 먹고 싶어져요. 그래서 오이, 서양무 래디쉬(radish), 다른 채소거리를 사러 히스패닉 마트에 갔습니다. 오이와 래디쉬 등 미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만드는 우리집식 김치를 만들어서 먹으려구요. 히스패닉 마트는 전체적인 채소가격이 좋은 편이라서 저렴한 가격에 우리집식 김치를 담을 수 있거든요.




래디쉬 김치


오이 김치


오이 물김치



위 김치들을 만들기 위해 사온 채소의 일부입니다. (위 사진은 작년에 찍은 걸로 리사이클링했어요. 하지만 이번에 만든 김치의 비쥬얼도 거의 동일합니다. ^^)




히스패닉 마트에 간 소기의 목적은 제대로 달성했는데 곁다리로 사온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사발면!"


겉포장과 안포장 (미국 현지생산입니다)



히스패닉 마트인데도 사발면 가격이 좋더라구요. 세금 전 개당 $59 (약 600원). 히스패닉계 주민들이 점심으로 사발면을 많이 먹어요. 짧은 시간에 간단히 먹을 수 있고 또 히스패닉계 주민들도 매운 걸 아주 좋아하거든요. 저는 대학 다닐 때 도서관에서 사발면 먹으며 공부(^^)하던 기억이 있어서 가끔씩 사발면이 향수를 불러 일으킵니다. 작년 8월에도 미국 마트에서 사발면을 발견하고 사다 먹은 글을 올렸더군요. 그러고 보니 딱 1년만에 사발면을 먹는 거예요.


가격이 좋아서 남푠이랑 저랑 한개씩 두 번 먹으려고 4개를 집었다가 아이들이 삐질까봐 식구끼리 하나씩 먹자로 바꿔 6개를 집어 카트에 넣었어요. 그후 남푠은 카트 밀으면서 아이들 두명이랑 다니며 따로 장보고, 저는 다른 아이 두명 데리고 빵 코너에 갔었지요. 빵을 고르며 생각해 보니까 사발면 6개면 좀 많이 사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남푠에게 찾아가 카트 안쪽 사발면을 찾으며 아무래도 4개로 줄여야 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남푠 왈,


남푠: 가격이 좋길래 통 크게 한 박스(12개)로 카트 아래에 올려 놨어.

나: 써~얼~렁! 



한 박스 12개



그러고 보면 장볼 때 제 남푠이 저보다 손이 더 커요. 남푠이 통크게 사고 싶어하는 것 같아서 저도 OK 해줬죠. 덕분에 한동안 사발면을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집에서 아이들에게 사발면을 만들어 줬더니 면발이 입에 맞지 않는다네요. 몸에 좋은 것도 아니고, 아이들이 먹지 않으면 제 몫이 많아지니까 오히려 다행.


이제 사발면도 있겠다, 김치도 있겠다. 그래서 아이들 다 재우고 남푠과 둘이 밤참으로 사발면 + 래디쉬 김치를 먹었습니다. 새로 담은 김치까지 곁들이니까 진짜 한국에서 먹는 느낌이예요. 김치랑 사발면을 먹으면서 너무너무 신나서 주머니가 가벼운 학생시절 먹었느니 어쩌니 하면서 남푠에게 열심히 조잘조잘. 먹고 난 후 혀를 불편하게 하는 첨가물의 부담스러움도 이 향수덕에 견딜만 했구요.


그런데 다음날 아침에는.... 얼굴이 너무 부어서 눈도 잘 안 떠져요. 남푠도 붓긴 했는데 저보다 덩치가 있으니까 같은 양을 먹어도 상태가 심각하게 다릅니다. 아이들은 제 달덩이 얼굴을 보고 웃느라고 정신없고. 이 달덩이 얼굴의 붓기가 가라앉는데 한나절이나 걸리더군요. ㅠㅠ 다음부터 밤참으로는 절대 라면 + 김치는 피해야겠어요. Never!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24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09:48 신고

    사발면 뚜껑을 열면 왠지 토마토소스 스파게티가 나올 것같습니다. ^^

    이름이 영어로 써 있으니 매우 어색해 보입니다. 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0:54 신고

      사발면에 다 영어로 써 있으니까 분위기가 사뭇 다르죠? ^^*

    • 게스트 썸네일
      2014.10.26 00:13 신고

      사발면 면발은 정말 맛이 없습니다.

      역시 끓여 먹는 것이 제일인 것같아요.

      전 라면 같은 거 먹고 얼굴 붓지 않습니다.

      커피 마셔도 아주 아주 잘 잡니다.

      바리스타 공부 할 때도 60분 동안 8잔 쯤 마시고도 잘 잤습니다.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0.26 01:30 신고

      끓여 먹는 라면이 훨씬 맛있는데도 가끔씩은 불량식품 느낌이 더 강한 이런 사발면, 컵라면류가 먹고 싶어지더라구요.
      학창시절 생각이 나서 그런가 봐요. 근데 웃긴건 대학대 매점에서 사발면 먹으면 꼭 속쓰림이 있었다는 것. ㅡ.ㅡ

      Sky님은 아마도 초인류?!?!? 라면 드셔도 붓지 않고, 커피 드셔도 잠도 잘 주무실 수 있다니...
      확실히 건강 하나는 타고 나셨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0:21 신고

    저도 금방 오이김치 담궜는데~ 으아~!!
    저는 진짜 약식으로 뜨거운 소금물 부어 절여서 남겨뒀던 김치 양념으로 휘리릭...버무려 냉장고에 넣어버렸어요..
    저희 보스 중 한분이 부부 둘이서 자기네 텃밭에서 나오는 오이를 다 못먹는다고 잔뜩 주셨거든요..
    밭에서 갓 따온 오이라서 그런지..얼마나 달고 시원하고 맛있는지 몰라요~

    근데. 사발면 가격이 환상이예요..
    59센트라니!!!!! 저희 동네에선 개당 $1.69 랍니다. 잉~ ㅜㅜ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0:57 신고

      보스님 복 받으시겠어요. 남는 오이주시는 거라지만 직접 재배한 것이니 맛도 질도 좋을 것 같아요. 부럽~! 히스패닉 마트에서는 오이가 5개에 $1.00 하더라구요. 일반 마트보다 훨 싸니까 마구마구 사다가 오이김치. 얌얌.

      히스패닉분들이 사발면을 많이 드셔서 가끔 이렇게 싸게 팔더라구요. 동네 마트에서는 저희도 $1.69 정도 하는 것 같아요. 그런데 신나게 먹었더니 얼굴이.... ㅡ.ㅡ;;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1:04 신고

    우왕 사발면 맛있죠^^ 직접 담그신 김치에다 먹는 맛은 아마도 더욱 꿀맛일 듯해요. 더군다나 그곳은 한국이 아니기에 더더욱 맛날듯 하네요^^ 김치가 모두 맛나 보여요. 특히 물김치는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해지려 하고요. 한반도는 가을장마에 접어들었답니다. 어제 많이 온다던 비가 지금에서야 내리기 시작하는군요. 월요일 아침부터 비로 시작합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1:27 신고

      어쩌다 사발면을 먹으면 추억과 향수에 젖어서 기분이 좋아져요. 그래서 첨가물이 주는 약간의 부작용도 감수한 채 1년에 한두어번 이렇게 먹게 됩니다. ^^
      가을장마면 이제 더위가 거의 물러갔나봐요. 감축드리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2:05 신고

    이햐. 물김치 시원해보이네요! 맛있겠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2:57 신고

      감사합니다. 오이 물김치가 시원하니 맛있어요. 날이 더우니까 계속 시원한 오이 물김치만 먹고 있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2:34 신고

    라면에 김치가 빠지면 재미없죠..ㅎㅎ
    한국갔다가 귀국한지 겨우 한 달 지났는데, 사 온 라면이 거의 다 떨어졌네요..ㅜㅜ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3:02 신고

      라면엔 김치. 김치빠진 라면은 앙꼬없는 찐빵.
      자칼타님 라면도 떨어져가니 서운해서 어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6:47 신고

    ㅋㅋㅋㅋ 라면과 김치에 나트륨이 많아서 그런가봐요.
    저도 옛날엔 안부었는데, 요즘은 라면먹고 자면 얼굴이 달덩이가 되어 있어요 ㅎ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07:13 신고

      오랫만에 먹어서 그런가 밤참으로 라면하고 김치는 달덩이 만드는데 최적. 다음날 너무 무서워요.... 후덜덜.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18:04 신고

    외국 생활하면서 김치가 그리울 때가 한두번이 아니죠...
    정말로 라면 먹다가 김치 한 젓가락만 먹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한 적도 몇번 있고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07:13 신고

      오랫만에 사발면을 보고 흥분해서 김치랑 신나게 먹었더니 휴유증도 심하더라구요. 그래도 라면은 즐거워~!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8 21:07 신고

    아.. 래디쉬 김치 다시 봐도 빨간것이 너무 먹음직스러워요..
    김치 또 맛있게 담그셨어요..?
    잘 익은 김치는 또 사발면이랑 환상궁합이죠.. 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07:14 신고

      날이 더우니까 시원한 김치류가 땡겨서 좀 해먹었어요. 영심님 앞에서는 부끄럽지만 그냥 이쁘게 봐주시어요. ^^
      사발면과 김치 정말 환상궁합인데 다음날 뒷감당은 정말 무섭더라구요... 후덜덜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01:55 신고

    래디쉬김치는 맛이 어떨지 참 궁금하네요. 안그래도 작년 김장김치 그만 먹고 새로 김치 좀 담궈야겠다 싶었는데~ 홈스쿨맘님 김치소식에 탄력받아 저도 조만간 깍뚜기를 담궈봐야겠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07:15 신고

      래디쉬김치 맛은 총각김치 비슷한 것 같아요. 총각김치가 더 맛있지만 대체김치로 먹을 만 해요. ^^
      깍뚜기.... 우와와왕. 너무 맛있겠어요. 포스팅 올리시면 저는 또 침을 츄릅~! ^^*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07:48

    비밀댓글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8.19 10:05 신고

      식구가 많으니까 한번 김치한다고 마음잡으면 재료도 양이 엄청나져요. ㅎㅎㅎ
      지금 아삭아삭 맛있게 먹고 있어요. 더울 때는 시원한 김치 최고~!
      밤에 잠이 안올때가 있지요. 그래도 지금쯤은 단꿈을 꾸고 계실 것 같아요.
      푹 주무시고 좋은 꿈 많이 꾸시구요. Sweet dream! ^^*

  • 게스트 썸네일
    2014.08.20 23:20 신고

    김치 맛있겠네요!!! 미국에서도 사발면을 파는 군요.ㅎㅎㅎ
    사발면에 김치를 밤참으로 드셨으니 정말 맛있었을 것 같아요.
    라면은 밤에 먹는 게 참 맛있더라고요.
    물론 그 다음 날 아침에 거울은 무서워서 못 보지만요.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4.08.21 07:28 신고

      남미계 히스패닉 주민들 사이에 사발면이 점심식사로 인기가 많아요. 그래서 여기저기서 많이 팔더군요.
      특히 히스패닉 마트에서는 가격까지도 좋아요. ^^
      저 오랫만에 신나게 라면 + 김치 먹고 잤다가 아침에 너무 놀랐어요.
      다음에는 무서워서 밤참으로 이렇게 못 먹을 듯 해요. ㅡ.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