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닉스 여름날이 더워서 오븐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에어컨으로 열심히 실내온도를 내려놨는데 오븐으로 다시 올리는 게 약간 바보스러운 행동같이 느껴져서요. 그런데 이 더운 피닉스 기온이 요즘 좀 내려갔습니다. 얼마로 내려갔냐구요? 섭씨 38~40.5도(화씨 100~105도). 한국에서는 이 온도면 여전히 더운 기온이지만 피닉스인들에게는 덥지만 괜찮은 기온입니다. 특히 섭씨 38도대면 저는 기분 좋아져요. 얼마 전까지만해도 섭씨 45도를 넘나드는 기온이였거든요. 섭씨 45도 넘으면 저처럼 더위 잘 안타는 사람도 아주 더워요. 그럼 다른 사람은... 그렇게 더울 때는 에어컨 켜있는 집안에 가만히 짱 박혀 있는 수 밖에 없지요.


다행히 요즘 선선한(^^) 기온이 계속되어서 오랫만에 오븐을 돌리기로 했습니다. 한동안 오븐요리를 먹지 않았더니 먹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집에 덩치 큰 닭 몇마리도 있겠다, 남푠님도 손수 만들어 준다고 하겠다고 하니 저녁은 오븐 닭구이로 결정! 제가 사실 이 상황에서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기도 하구요. 며칠 전 말복이라고 삶은 닭을 열심히 뜯어 먹어줬는데 닭사랑은 사그러들지 않습니다.


오븐 요리를 하겠다고 하니까 첫째랑 둘째가 (만 12세 & 만 9세) 비스킷도 만들고 싶대요. 그래서 어차피 오븐으로 집안이 데워질 거니까 "오냐!" 했죠. 녀석들은 비스킷, 컵케이크, 파이 만드는 걸 아주 좋아해요. 제 생일 케이크도 직접 만들겠다고 지금 의지가 불타오르고 있습니다. 진짜 거짓말 하나도 보태지 않고 아이들끼리 잘 만들기 때문에 생일 케이크도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하지만 제 생일은 아직 아주 멀었어요.) 큰 아이들 둘이 비스킷을 잘 만드니까 저랑 남푠은 하나도 간섭할 필요도 없습니다. 비스킷이 완성된 뒤 아이들이 "드세요~!"하면 가서 먹기만 하면 돼요.


남푠의 요청으로 아이들이 보통 때보다 2배 양의 비스킷을 만들었습니다. 오븐 닭구이를 시작하면 완성될 때까지 1시간 30분정도 걸리니까 우선 구운 비스킷을 먹으면서 기다리다가 나머지 남은 것는 닭구이랑 함께 먹으려구요. 비스킷은 아이들이 굽고, 오븐 닭구이는 남푠이 만들어 주는 거네요. 저는 진짜 팔자가 핀 아내이자 엄마예요. 음식하기 좋아하는 남푠하고 아이들을 두니까 생활이 여유로워집니다. 남푠복과 자식복이 많은 팔자 핀 여인. ^^


아래는 저희가 먹은 오븐 닭구이 사진입니다. 가끔 해먹기 때문에 전에도 사진을 올린 적이 몇 번 있어요. 여러번 해먹어도 닭구이는 여전히 맛있습니다. 게다가 만들기도 아주 쉽구요.


오븐에서 갓 나온 닭구이의 자태 - 닭 큰 놈 하나 + 추가 닭다리들 + 감자, 당근, 양파

저희는 먹성좋은 아이들 넷과 여전히 먹성좋은 어른이 둘이나 있어서 닭 한마리는 아쉬운 느낌이예요.

그래서 1 마리 + 닭다리 & 닭허벅지 구성으로 구웠습니다.


음식 앞에서 약해지는 자아를 발견하고 싶지 않다!

우리는 언제나 사랑이 넘치는 가족이어야 하니까... ^^


남푠님 한 접시 - 닭가슴살로 가져가셨군요.

남푠은 그레이비 소스를 비스킷, 감자, 당근 쪽에 얹어 줬습니다.


아이들 접시들

그레이비 소스를 원하는 녀석들도 있고 원하지 않는 녀석들도 있어서 약간씩 구성이 다릅니다.

아이들은 닭다리와 닭허벅지 살이 좋다고 그것만 달라고 합니다.

남푠이랑 저는 닭가슴살을 좋아하니까 "No Problem!"



이건 누구 것인데 맥주 한 캔이 턱하니 앉아 있을까~요? 바로 저의 것! 닭가슴살로 가져와 먹으려고 보니까 시원한 맥주가 땡기더라구요. 맥주캔을 열고 시원하게 즐기기는 했는데 1/3도 못 마시고 냉장고로 다시 보냈습니다. 시원한 맥주는 언제나처럼 아주 맛있는데 제 주량이 정말 약해졌어요. 예전에는 정말 한 주량했는데.... 아, 옛날이여!


저는 그레이비 소스를 닭고기 위에 얹는 걸 좋아해요.

그럼 고기요리가 더 촉촉하니 맛있게 느껴지거든요.



다음날 점심에도 첫째랑 둘째가 또 비스킷을 만들겠대요. 무슨 베이킹의 신이 되고 싶은 건지... 저야 편하니까 또 OK. 거기에 첫째께서 달걀 부치기 오믈렛(omelette)이 드시고 싶으시답니다. 첫째가 직접 만든다는데 저야 당연히 OK. 그래서 아래 접시가 점심으로 간단히 완성되었습니다. 샐러드만 제가 후다닥 간단하게 만들어서 올려줬어요. 비스킷과 오믈렛은 첫째와 둘째(특히 첫째)가 만든 거구요. 식구들이 이렇게 똑같은 구성으로 한 접시씩 만들어서 모두 깨끗이 비웠습니다.




점심은 위와 같이 비우고 저녁에는 첫째와 둘째가 컵케이크를 만들어 줬습니다. 총 24개 구웠는데 굽자마자 식구들이 집어가서 14개 남았네요. 따뜻한 컵케이크도 아주 맛있거든요. 블랙커피 한잔 함께 하면 더 좋구요. 아이들은 엄마랑 아빠가 자기들이 만든 요리를 맛있게 먹으면 정말 기뻐해요. 제 아이들은 부모가 맛없는 것도 아이들 기살린다고 거짓 칭찬하지 않는다는 걸 잘 압니다. 맛없으면 맛없다고 하고, 혹시라도 성의없이 뭔가 만들면 시간과 재료 낭비했다고 혼내줍니다. 그래서 저희가 칭찬하면 진짜 맛있는 거죠. 아이들이 만든 컵케이크, 비스킷, 오믈렛은 아주 맛있어서 칭찬 한번 해주고 남푠이랑 저는 먹느라고 바쁩니다. 음식은 열마디 칭찬보다 한번 칭찬하고 맛있게 계속 먹는게 진짜 칭찬이죠.




피닉스가 선선해지면 이번 가을부터 둘째도 달걀 부치기부터 요리를 시작하기로 했어요. 그래서 지금 둘째가 요리할 생각에 기대가 엄청 크답니다. 으흐흐~ 요리하기 좋아하는 자식들덕에 이 엄마가 너무 늘어지는 거 아닌가 몰라요. 저는 진정으로 팔자 핀 엄마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유라준 2014.08.11 07:26 신고

    원래 자식과 남편 자랑은 팔불출이라고 하죠.
    하지만 이런 자랑은 해도 밉지가 않은 것 같습니다.
    한국 엄마들이 흔히 하는 자랑(아이들 성적 자랑, 남편 수입 자랑)보다 훨씬 정감이 가네요.

    많이 부럽습니다.

    • BlogIcon The 노라 2014.08.11 07:48 신고

      저도 제가 팔불출이라는 거 알고 있다는... 그래서 유라준님께서 팔불출 말씀하셨을때 가슴 안쪽이 정말 많이 찔리고 있어요. 아야아야~ ^^ 그런데 어차피 팔불출 된 거 그냥 쭉 나가려구요. 크윽!

      유라준님께서 부럽다고까지 해주시고 제가 지금 하늘을 나는 느낌이예요.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저는 남편, 아이들, 그리고 제가 건강하기에 우선 행복하고, 서로가 잘 아끼니까 더 행복해요. 물질적인 것과 성적은 인생에서 얻기 쉬운 것 중 하나니까요. (그런데 솔직히 경제적으로 어려울 때는 쫌 짜증이 나긴 해요. ^^;; ) 아무튼 건강과 사랑이 최고. ^^*

  • 온누리 2014.08.11 07:47 신고

    식감이 정말 좋을 듯 합니다
    촉촉하니 맛도 최고일 듯
    아침부터 침만 삼키고 가네요!~

    • BlogIcon The 노라 2014.08.11 07:53 신고

      제가 울 선배님을 아침부터 불편하게 해드린 거네요. 이 후배가 죄인입니다... 내 탓이요. ^^;;
      한국은 지금 월요일 아침이겠네요. 멋진 한주 멋진 일주일 되세요. 홧팅, 선배님~! ^^*

  • BlogIcon 자칼타 2014.08.11 09:43 신고

    오꾸닭, 한국에도 유명하더라고요..ㅎㅎ
    고소한 향이 여기까지 풍기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닭 한 마리 해야겠네요 ㅎㅎ

    • BlogIcon The 노라 2014.08.11 09:51 신고

      오븐 닭구이를 한국에서 오꾸닭이라고 부르는군요. 이름 귀엽네요.
      오늘 닭 한마리 잡아 보세요. 아내분과 함께 즐겁고 맛있는 시간 되실 것 같아요. ^^*

  • BlogIcon 게임제이 2014.08.11 10:23 신고

    헉!! 컵케잌 넘 맛있어보이네요 ㅋㅋ

    오꾸닭 = 오븐에 꾸운 닭
    이라는 음식점이 있어요 ㅎㅎ 그게 별명이 오꾸닭이에용

    • BlogIcon The 노라 2014.08.11 11:07 신고

      감사합니다. Kritz님 칭찬 아이들에게 전해 줄께요. 신나서 더 열심히 만들거예요. ^^
      오꾸닭이 오븐에 구운 닭이란 음식점 이름을 줄인 것이군요. 오꾸닭... 입에 착착 붙는게 괜찮은 이름이예요. ^^*

  • BlogIcon 새 날 2014.08.11 10:23 신고

    어이쿠 정말 팔자가 활짝 피었네요. 닭요리는 남편님께서 해주시고, 비스킷과 기타 컵케이크 등은 아이들이 만들어주니 피닉스맘님께선 그저 앉아 만들어진 음식 받아 드실 일만 남았군요. 닭고기가 푸짐허니 한 맛 하게 생겼습니다요. 아이들에 대한 거짓 칭찬이 아닌, 진정한 칭찬 습관도 좋아 보입니다^^

    • BlogIcon The 노라 2014.08.11 11:10 신고

      저 진짜 팔자가 폈어요. 이러다 너무 게으러지는 거 아닌가 몰라요. ㅎㅎㅎ
      제 칭찬법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거짓 칭찬하다보면 저도 스스로 속이고 아이들도 공허한 칭찬이란 걸 눈치채게 될 수 있거든요. 그럼 칭찬을 믿지 못하게 될 꺼예요. 그래서 거짓 칭찬은 주로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

  • BlogIcon 언젠간. 2014.08.11 17:16 신고

    애들이 커가니까 이런 소소한 즐거움도 있나요 ㅎㅎㅎ
    음식들도 모두 군침 줄줄 흐르도록 맛나게 생겼네요. ^^*

    • BlogIcon The 노라 2014.08.12 05:46 신고

      예, 아이들이 커가니까 이젠 제가 도움을 받고 또 음식얻어 먹는 재미도 생기고 그러네요.
      음식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BlogIcon 저녁노을 2014.08.11 17:41 신고

    ㅎㅎ푸짐하니...맛있게 드셨을 것 같아요

    • BlogIcon The 노라 2014.08.12 05:46 신고

      예, 푸짐하고 든든하게 잘 먹었습니다. ^^*

  • BlogIcon August.Han 2014.08.11 22:31 신고

    저도 저렇게 투박하게나마 요리 솜씨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3

    • BlogIcon The 노라 2014.08.12 05:49 신고

      제 남푠이 여러 음식을 잘하기도 하지만 오븐요리는 생각보다 정말 쉬워요.
      언제한번 시도해 보세요. 아마 August님 스스로도 감탄하실 거예요. ^^*

  • BlogIcon 언젠간먹고말거야 2014.08.12 23:18 신고

    이곳 날씨도 그렇게 덥다가 아침,저녁은 선선해졌어요. 그런데 이곳의 38도면 지구의 대재앙이 몰려온양~ 덥다고 아마 난리 난리 생난리를 칠 온도인데 홈스쿨맘님께는 살만한 온도라니.. 피닉스 정말 더운가 보네요.
    닭구이도 먹음직스러운데 아이들이 비스킷을 정말 잘 만들었네요. 여기서는 비스킷 먹으려면 파파이스 가야하는데 그곳은 하얗게 구운듯 안구운듯 만드는데 아이들 비스킷은 모양도 둥글둥글 노릇하게 구워진게 맛있겠어요.
    저도 일주일에 2-3끼정도는 누가 좀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 요즘은 먹고 싶은것은 딱 하나 '남이 만들어준 음식이면 다 맛있어요'

    • BlogIcon The 노라 2014.08.13 08:52 신고

      피닉스는 한여름에 49~50도까지 올라가요. 다행인건 습도가 낮아서 견딜만 한데 45도 넘으면 낮은 습도고 뭐고 더워요. 헉헉. 38도 정도면 괜찮게 더운 정도예요.
      첫째랑 둘째가 비슷킷이고 컵케이크고 음식하는 걸 좋아해요. 저는 덕분에 편하구요. 가끔 이렇게 밥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건 정말 좋긴 하네요. 그래도 먹고야님댁은 자주 나가서 맛있는 걸로 외식하시고 하니까 부러워요. ^^*

  • BlogIcon 포장지기 2014.08.13 00:01 신고

    닭다리에 시선이..ㅠㅠ
    노릇한게 군침이 고이네요...

    • BlogIcon The 노라 2014.08.13 08:52 신고

      닭다리가 또 튼실하니 맛있더라구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