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루시 (Lucy) - 인간이 뇌를 100% 사용할 수 있다면...


지난 여름 미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영화 "루시(Lucy)"를 어제 봤습니다. 확실히 느낌이 독특한 영화예요. 감독 뤽 베송(Luc Besson)의 영화는 오락영화라도 할리웃 영화와는 다르게 영화를 풀어나가서 좋습니다. 그리고 철학적인 면도 함께 집어넣더라구요. 보면서 액션도 즐기고 스릴도 즐기고 그리고 약간의 생각까지도 하게 하는...




이 영화에서는 두뇌 전문가 노먼 교수(Prof. Norman - Morgan Freeman 분)의 강의를 통해서 대부분의 인간은 자신의 뇌의 10%만을 사용한다는 가설을 펼칩니다. 그리고 이 가설을 기본으로 영화 전체 이야기를 끌고 나가죠. 영화에서는 인간보다 더 효율적으로 뇌를 사용하는 동물로 돌고래를 예로 들었는데 돌고래는 20% 사용한다고 하구요. 그런데 CPH4라는 합성약을 통해 25세 여성 루시(Lucy, Scarlett Johansson 분)는 최종적으로 뇌 사용 100%에 도달하게 됩니다. 뇌 사용 24%나 40% 정도만 도달해도 루시의 능력은 엄청나더군요. 그런데 뇌를 100% 사용할 수 있다면...




잔인한 한국 조폭두목 장씨 아저씨로 분한 최민식씨 연기는 좋더군요. 원래도 연기 잘하시는 분이시지만 자연스럽게 느껴졌습니다. 중간중간 나오는 조폭두목 장씨 아저씨와 졸개들의 한국어를 듣는 재미도 솔솔했었구요. 한국어를 모르는 사람들은 그냥 외국어로 넘어갔겠지만, 저는 듣기 좋더라구요. 최민식씨가 파리 경찰들과의 총격전에서 자기 졸개보고 이랬던 것 같아요. "야~!, 쟤들 좀 어떻게 해봐라." 제 귀에는 착착 감기는 대사였습니다. ^^


이 영화를 보면서 전에도 늘 생각해왔던 것이 더 확실해졌어요. 인간들은 종교를 통해 신을 이해하려고 하고 자기들이 이해하는 방식으로 신을 설명하죠. 그런데 인간들이 말하는 대로 신이 전지전능하며 어느 곳이나 존재할 수 있다면, 인간의 개인적인 부귀, 명예, 공부 잘하기 등 이런 것에 관심이 있을 수가 없을 것 같아요. 전지전능한 신에게 그런 건 진짜 아무 의미가 없으니까요. 신이 더 선호하는 사람들도 덜 선호하는 사람들도 없구요. 따라서 전지전능한 신이 특정 민족을 사랑해 선민으로 뽑아 준다는 것도 말이 되지 않겠구요. 그러다 보니 기존 종교에서는 자신들의 신이 전지전능하다고 늘 설명을 하는데, 실상 그들 설명 속의 신은 전혀 전지전능하지 않다는 게 함정이라고나 할까... 하긴 뇌의 10% 밖에 사용하지 못하는 인간이 어떻게 전지전능한 신을 (신이 있다면) 이해나 하겠어요. 이해하려는 그 자체가 환상이죠.


영화에서는 루시가 100% 뇌 사용에 도달하게 되는데 도달하자 마자 루시에게는 다른 세계 아니 다른 우주가 열립니다.

I AM EVERYWHERE.

지금 루시가 옆에 있나 확인해 보세요. ^^


어쨌든 이 영화를 보고 나니까 신 또는 철학 같은 건 둘째치고라도, 아주 중요한 그리고 현실적인 교훈 몇가지는 얻겠더라구요. 이게 사실 당연한 상식일텐데 가끔 지키지 않아서 루시처럼 큰일을 당하기도 하죠.


사람 보는 눈을 키워 제대로 사귀자.

루시가 사람 하나 잘못 사귀어서 완전히 인생이 확 달라졌죠. ㅠㅠ


누가 아무리 애걸해도 뭔지 모르는 물건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절대 배달하지 않는다.

그 안에 뭐가 들었는지, 그걸로 무슨 끔찍한 일이 벌어질지, 또 받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아무도 모르잖아요.


* 사진출처: Google Images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31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08:53 신고

    흥행은 실패했어도 괜찮은 영화였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11:23 신고

      미국에서는 흥행에서 성공했는데 한국에서는 결과가 별로였나 보군요.
      저도 나름 괜찮은 영화로 즐겼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06 신고

      한국에서도 실패한건 아닙니다
      "명량"에 가렸을 뿐^^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12:30 신고

    좋은 포스팅이예요~~ 잘보고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12:55 신고

    저도 루시 봤는데요.
    뭔가 철학적인 듯 하면서 심오했어요.
    나중에 결말부분에서는 황당하기도 했고..ㅎㅎ
    저도 포스팅쓰면서 책으로 만들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게 머리에서 지워지지 않았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14:07 신고

      한 영화에서 너무 큰 주제를 다루려고 하니까 이 좀 아쉽게 되긴 했어요.
      특히 USB는... ㅠㅠ
      그래도 뤽 베송 영화는 그냥 때리고 부수고만 하는 영화들과 달라서 좋더라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21:42 신고

    저도 이영화 보고 싶었는데... 잠시 보고 싶었던 사실조차 살짝 잊고 있었네요. 영화 HER를 보고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 연기를 보고? 듣고? 홀딱 반해서 이영화도 보고 싶었죠.
    뇌 기능의 10%밖에 못쓰고 사는게 인생인데... 40세가 넘으니 뇌 사용률이 줄어드나봐요 한자리로.. 깜빡 하기도하고 늘 하던 익숙한 행동이 갑자기 낯설기도하고.. 저도 CHP4 쬐금만 먹고 싶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24 신고

      이 영화에서 스칼렛 요한슨이 아주 멋지게 나와요. 요즘 스칼렛은 여기저기서 액션배우로서 자리를 꽉 잡네요. ^^
      에잉~ 아직 40세도 되지 않으셨으면서... CHP4는 뇌 활동을 왕성하게 하는 건 좋은데 부작용이 심하더군요. 보통 사람은 감당이 되지 않을 정도로요... ㅡ.ㅡ;;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22:55 신고

    제가 좋아하는 상상력이 풍부한 영화인데, 제가 이걸 못봤네요.
    조만간 포털 다운로드 나올테니, 그떄 한 번 봐야겠습니다.
    상상력은 참 독특하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25 신고

      상상력 자체가 괜찮았아요. 이 영화가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긴 한데 저는 즐겁게 봤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0:22 신고

    사실 한국에서는 개봉 전부터 '인간은 원래 뇌의 100%를 사용하고 있다. 인간이 뇌의 10%만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잘못된 가설이다.' 이런 내용의 기사가 쏟아져 나오기도 했고, 또 생각보다 사람들 평이 안 좋았던 게 사실이에요...

    최민식 씨가 나온다고 하고 소재도 신선하고 흥미로워서 보려고 예약했는데, 친구들 반응이 딱히 좋지만은 않았고, 원래 꼭 더 보고 싶었던 영화가 있었던 관계로 결국은 취소하고 다른 걸 보았는데, 어느 새 상영이 끝나 있더라고요. 그래도 소재의 신선함과 함께 재미있게 보았다는 사람들도 많아서 꼭 한 번 보고 싶었는데... 나중에 인터넷에서 '유료로' 다운로드해서라도 봐야겠어요^^ 오늘 이 포스팅을 보고 나니 갑자기 더 보고 싶어지네요.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28 신고

      사실 인간이 뇌를 10% 사용하는지 그렇지 않은지도 잘 모르죠. 제가 생각하기에 인체에서 무의미하게 여분으로 남겨놓는 부분은 없다고 봐요. 그럴 정도로 신체 에너지 분배활동이 넉넉한 건 아니거든요. 예전에 맹장도 무의미한 기관이라고 했지만 요 몇년전부터 맹장의 기능이 또 따로 있다고 하더라구요. 뇌도 적게 사용하는 것 같지만 다 그 위치와 역할을 다 하고 있을 거예요. 다만 인간이 그걸 또한 이해를 못할 뿐이지요. ^^

      한번 이 영화 보세요. 상상력도 독특하고 즐겁게 즐길 수 있었어요. 호불호가 딱 갈리는 듯해서 제가 추천했는데 실망하실까봐 좀 걱정은 되지만요. ㅡ.ㅡ;;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1:24 신고

    제목이 루시라고 하셨길래, 전 루시 & 찰리...의 루시에 관한 글일 줄 알았습니다. ㅎㅎㅎ

    I am everwhere의 앞 쪽에 있는 신에 대한 애리조라 노라님의 한 문단의 글.... 정말 공감합니다.

    혹시 진짜 있다고 하더라도, 현실에서는 그냥 돈벌이 수단으로 변질된 것으로 보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31 신고

      뇌의 사용에 대한 이야기라서 이 루시는 아마도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여성화석에게 주어진 이름 루시를 주인공 이름으로 삼은 것 같아요. ^^

      신에 대해서는 진짜 전지전능한 존재를 인간 뇌로 어떻게 이해하겠어요. 우리 뇌가 그 이해를 따라주지 않는데 말이죠. 바퀴벌레에게 아무리 방정식을 설명해줘도 이해 못할텐데... 방정식 아니, 1+1=2도 힘들거예요. 그래서 기존 종교의 전지전능 신에 대한 설명은 제 판단으로는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7:53 신고

      사람 보는 눈을 키우려면 역시 많이 속아 보는 수 밖에 없는 것같습니다.

      그건 책으로도 배울 수 없고, 겪어보는 수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으니 말이죠.

      게다가 잘못 사귀었는지 아닌지를 알게 되는 것이 시간이 많이 지난 후라는 것이 문제인 것같습니다. 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7 03:40 신고

      맞아요. 사람 보는 눈을 키우려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보고 또 속아 보기도 해야 하는 것 같아요.
      문제는 어떤 사람은 간이라도 빼줄 것처럼 행동하며 아주 친절한데 실제 속은 아주 검은 경우도 많다는...
      사람 속을 파악하는게 가장 힘들고 또 알더라도 한참 지난 후라서... 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5:38 신고

    조폭두목 역으로 한국사람이 캐스팅 되었다니 ...
    옛날 홍콩영화의 영화를 우리가 지금은 잇고 있구나 싶어요

    최민식씨 연기는 정말 자연스럽죠 .
    흥미롭게 보고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33 신고

      요즘 할리웃에서 한국영화나 한국 배우의 위치가 점차 강해지는 게 느껴져요. 하긴 제가 봐도 괜찮은 한국영화가 쏟아져 나오고 한국시장도 작지 않으니까요.

      최민식씨의 연기를 뤽 베송 영화에서 보니까 또 기분 괜찮더라구요. 대사가 한국어라서 그랬는지 저한테는 자연스럽게 들렸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8:38 신고

    자신의 뇌를 절대로 100% 다 쓸 수 없는 인간.
    그래서 더 인간적이지 않을까요?..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34 신고

      그렇죠. 우리가 100% 뇌를 사용한다면 더이상 인간이 아니지 않을까...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08 신고

    보셨군요..ㅎ
    스칼렛 요한슨 너무 멋지지 않나요 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09:34 신고

      요새 스칼렛이 여기저기서 넘 멋지게 나오는 것 같아요.
      이 언니(?) 이렇게 멋져도 되는 걸까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0:28 신고

    제 아들녀석이 그러죠..
    아빠 나는 내 머리의 10%정도밖에 사용 안하고 잇어...
    조금만 더 기다려... 그러는게 벌써 5년째..ㅠㅠ 잘보고 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2:50 신고

      곧 아드님이 뇌를 10% 이상 사용하는 시기가 올 겁니다.
      포장지기님도 놀라시게 될 거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1:39 신고

    철학이 담겨있다니 재밌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실은 이 영화 보겠다며 찜해두었었는데, 그만 국내 평점과 분위기에 밀려 포기했더랬습니다. 일반인들에게 재미 자체는 별로였던가 봅니다. 국내에서 흥행하지 못한 걸 보면.. 사실 흥행과 상관없이 좋은 영화는 놓치지 말아야 할 텐데, 그게 잘 안 되네요^^ 100%의 뇌 사용자는 과연 어떠한 능력자가 될 수 있는지 궁금하고 또 그 주변에선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도 궁금해지는군요. 기회가 될 때 감상해야겠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2:53 신고

      이 영화가 호불호가 딱 갈리나 보더라구요. 저는 그런대로 재밌게 봤어요.
      영화에서 기본으로 깔고 있는 인간 뇌의 10%만 사용한다는 가설을 솔직히 다 동의하긴 그렇지만, 이 영화에서는 100% 도달하면 더 이상 인간이 아니더라구요.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고 독특한 소재의 오락영화구나 하시고 보시면 딱 좋을 것 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8 12:25 신고

    맨 아래 두가지 교훈에서 빵 터졌어요. 저도 절실히 공감합니다.
    루시가 마지막에 사라지고 나서 난 어디에나 있다고 하는 말이 참 인상깊었는데, 찌찌뿡~ 하하하
    최민식이 미국사람이라 헐리우드에서 활동했다면,
    집에 들어갈때 기차를 타고 들어갈 정도로 어마어마한 부자가 되었을 거라는 얘기를 듣고 참~ 그랬네요.
    잘 보고 가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8 12:54 신고

      두 가지 교훈이 헛소리 같아도 아주 중요하긴 하더라구요. 루시처럼 되긴 싫어~! ㅠㅠ
      라라님, 지금 루시가 컴퓨터 안에서 쳐다보고 있는지도 몰라요. 쉬~잇! 조심해야할 것 같아요. ㅋㅋㅋ

      미국 할리웃에서 활동을 하면 그 시장이 전세계가 되니까 엄청 벌어대죠.
      그래서 다들 미국에서 활동하고 싶어하는데, 그래도 너무들 많이 받는 것 같아요. 좀 심하다고 느껴요.
      그 사람들 받는 것 최종적으로는 우리들이 다 내는 건데... 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5.03.18 21:47 신고

    루시 보면서 정말 인간의 뇌를 100% 사용한다면 어떤 세상이 될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아인슈타인도 뇌의 기능을 일부밖에 사용하지 않았는데, 다 사용을 한다면.. 상상이 안되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5.03.19 05:35 신고

      루시에서는 인간의 뇌의 10%만을 사용한다는 가설하에 전개가 되는데 저는 사실 이 가설이 다 맞다고 인정하긴 그렇구요. 그래도 100% 사용시 어떤 일이 벌어질까에 대한 상상을 하는 흥미로운 영화였어요. 그런데 이 영화도 호불호가 딱 갈리더라구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