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만들어 준 클램 차우더 (Clam Chowder, 조개 차우더)

차우더(chowder)는 미국 북동부 뉴 잉글랜드* 지역에서 발달시킨 미국 스프 종류 중 하나예요. 보통 차우더 하면 감자, 양파가 기본으로 들어가고 우유나 크림 베이스로 진한 국물을 만드는 것이 특징입니다. 감자, 양파, 우유(또는 크림)의 기본에 어떤 재료를 넣어 만들었냐에 따라 차우더의 이름이 변하게 됩니다. 옥수수를 넣었으면 옥수수 차우더(corn chowder), 조개를 넣었으면 조개 차우더(클램 차우더, clam chowder), 생선을 넣었으면 생선 차우더(fish chowder), 여러 가지 해물을 넣었으면 해물 차우더(seafood chowder) 이런 식으로요. 뉴욕 맨하턴 지역의 클램 차우더는 우유 대신 토마토를 베이스로 스프를 만들어요. 그래서 이건 맨하턴 클램 차우더(Manhattan clam chowder)라고 따로 부릅니다.


* 뉴 잉글랜드(New England): 뉴 잉글랜드는 미국의 북동부 6개 주를 일컫는 말입니다. 뉴 잉글랜드에 속한 주로는 커네티컷(Connecticut), 메인(Maine), 메사츄세츠(Massachusetts), 뉴 햄프셔(New Hampshire), 로드 아일랜드(Rhode Island), 버만트(Vermont)가 있습니다.


차우더는 진한 국물이 특징인데 이 국물을 걸죽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걸죽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밀가루를 넣으면 쉽게 되구요. 이건 개인적 취향이니까 꼭 할 필요는 없습니다. 차우더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뉴 잉글랜드 차우더 중에서 조개를 넣어 만든 뉴 잉글랜드 클램 차우더(New England clam chowder)는 진짜 진짜 유명합니다. 뉴 잉글랜드 지역을 방문해서 클램 차우더를 먹지 않고 온다면 이것도 슬픈 일이죠.


제가 클램 차우더를 아주 좋아하는데 며칠 전 클램 차우더 이야기를 했더니만 남편이 만들어 준다네요. 음식 잘 하는 남편을 뒀더니 잘 먹고 살아요.  차우더를 걸죽하게 만들기 위해서 밀가루를 넣는데 저희는 그렇게 하지 않았구요. 지나치게 걸죽하면 차우더가 아닌 밀가루 풀죽을 먹는 느낌이 들어서 제가 싫어하거든요. 클램 차우더에 베이컨과 샐러리를 넣기도 합니다. 이건 개인적 취향이니까 알아서들 선택하면 되구요. 제 남편은 클램 차우더의 기본 재료만 가지고 만들었어요. 맛은... 아주 맛있습니다.



식구가 여섯이라서 이왕 한번 만들 때 많이 만듭니다. 6 QT (5.7 L) 냄비에 거의 가득차게 만들었어요. 아래 사진은 클램 차우더를 먹는다고 좀 덜어 간 다음 찍은 건데도 이렇게 많습니다. 배부른 느낌, 뿌듯~! 식구들이 먹는 것이라서 재료도 아끼지 않았구요.


조개가 듬뿍~!



차우더를 먹을 때는 작은 동그라미 모양의 오이스터 크래커(oyster crackers) 또는 설틴 크래커(saltine crackers)와 함께 많이들 먹어요. 오이스터 크래커는 작은 크기라서 차우더에 그냥 넣어서 함께 먹고, 설틴 크래커는 부셔서 차우더에 넣어 섞어서 먹죠. 그럼 한끼 식사로도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오이스터 크래커



설틴 크래커

(사진출처: Google Images)



울집은 설틴 크래커를 부셔서 클램 차우더에 넣어 함께 먹어요. 클램 차우더가 아니더라도 설틴 크래커는 간식으로 종종 먹기 때문에 늘 집에 챙겨 둬서 당연히 있는 줄 알았더니만 집에서 찾아 보니 다 먹고 없네요.  그래서 아이들 간식으로 사왔던 타운하우스 크래커(Townhouse crackers)를 클램 차우더와 함께 했습니다. 그런데 타운하우스 크래커는 좀 달작지근한 맛이 있어서 클램 차우더에 넣어서 먹기에는 맛이 맞지 않더군요. 그래서 따로 옆에 두고 사이드로 먹었습니다.




향이 잘 살아 있는 신선한 후추를 톡톡 뿌리고... 먹어 주면 됩니다. 사람들은 스프 위에 파슬리를 잘게 썰어서 뿌려주기도 하는데 그건 향이나 맛을 좋게 하기 위한 목적보다는 보기 좋게 하기 위해서니까 꼭 올릴 필요는 없구요. 파슬리를 올리는 것은 한국 음식에서 음식을 그냥 내면 심심해 보이니까 여러 음식에 통깨를 톡톡톡 뿌려 올리는 것과 비슷한 거라고 봐도 됩니다.




클램 차우더는 rich하고 heavy한 음식이예요. Rich하고 heavy한 음식이란 뜻을 쉽게 간단히 풀이하면 칼로리가 높다는 뜻이기도 하구요. 크래커를 곁들여 한 그릇만 먹어도 상당히 든든한 느낌이 듭니다. (그런데 제가 한 그릇만 먹었을까요? 그것은 비밀. ) 클램 차우더를 큰 냄비로 가득 많이 만들었기 때문에 배부르게 먹고도 남아서 스파게티 삶아 크림 파스타로도 응용해서 먹으려구요. 남편이 이따 저녁 때 크림 파스타를 만들어 준다 하니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18)

  • 2016.07.02 14:59 신고

    저는 샐러드바에서 클램차우더를 처음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어요.
    크리미하면서도 조개 특유의 감칠맛이 있어서 빵 찍어서 엄청 먹었네요.
    그냥 스프 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군요.
    말씀하신 대로 크림파스타로 먹어서 정말 맛있을 거 같아요ㅎㅎㅎ

    • 2016.07.03 01:52 신고

      히티틀러님 클램 차우더의 맛을 잘 아시네요. ^^ 클램 차우더에 빵 찍어 먹어도 정말 맛있어요. 어제 프렌치 브레드 찍어서 엄청 먹었어요. 아직도 배가 빵빵 한 듯. 클램 차우더가 조개 크림스프라서 스파게티 삶아서 크림 파스타로 응용해도 맛있어요. ^^*

  • 2016.07.02 22:11 신고

    이거 삼삼하고 맛있을 거 같아요. 크래커를 부셔서 넣고 조금 불리면 죽 같은 느낌도 나겠는데요? 아침에 후루룩 한 그릇 떠먹으면 딱 좋아보여요!^^

    • 2016.07.03 01:54 신고

      그래서 미국에서는 클램 차우더 또는 다른 스프에 크래커를 부셔서 넣어 함께 먹어요. 그럼 말씀대로 죽 같은 것이 한 끼 아침식사로도 손색이 없거든요. ^^*

  • 2016.07.03 03:32 신고

    이게 바로 진정으로 제가 원하는 클램 차우더입니다!! 몇일전에 레스토랑가서 주문을 했는데..크리미 하지 않고 약간 수프 같더군요..ㅠㅠ 실망을 정말로 많이했습니다. 사진을 보니까 진정 클랜 차우더네요!!

    • 2016.07.03 05:38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남편덕에 클램 차우더를 아주 맛있게 잘 먹었어요. ^^*

  • 2016.07.03 06:15 신고

    나도 엄청 clam chowder 좋아하는데. ...옛날에는 자주 먹었었는데...지금은 거의 먹지 않아요.
    말씀하신대로 살이 찌니까요..^^

    homemade 라서 더 맛있을거 같읍니다.

    • 2016.07.03 08:17 신고

      맛있는 음식들은 칼로리가 높아서... ^^;; 그래서 클램 차우더 한번 해서 질리게 먹고 나서는 한동안 안 먹어요. ㅎㅎㅎ
      Independence Day 연휴 즐기고 계시겠네요.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 2016.07.03 16:20 신고

    아이고 노라님은 정말 복받으셨네요. 바깥분께서 이렇게나 친절히, 그것도 완벽한 음식 솜씨를 보여주니 얼마나 좋겠어요. 조개를 이용했다고 하니 개운할 것 같고 거기에 각종 크래커 류를 섞으니 든든한 간식은 물론 잘하면 한끼 대용으로도 거뜬하겠는 걸요. 파스타로도 응용할 수 있으니 좋은데, 거기에다가 바깥분께서 해준다고 하니 이거야 정말 복이 터진 느낌이로군요. 그나저나 과연 몇 그릇이나 드셨을까? 궁금...

    • 2016.07.04 01:54 신고

      예, 저도 음식 잘하는 남편 둔 걸 복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자꾸 음식을 만들게 해요. ㅋㅋㅋ
      클램 차우더가 꽤 맛있는 음식이예요. 물론 제대로 만들어야 하지만요.
      글쎄... 제가 몇그릇을 먹었을까요?
      두그릇과 세그릇 사이일까요? 그것도 크래커나 프렌치 바게트를 함께 해서 먹었다면... ^^*

  • 2016.07.03 18:37 신고

    워~~~남편분 음식솜씨가 예사롭지 않네요+_+
    걸쭉하고 진해보이는게 넘나 맛있어보여용~

    • 2016.07.04 01:54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클램 차우더가 아주 진하고 맛있었어요. ^^*

  • 2016.07.03 22:45 신고

    우와!!!!!!!!!!!
    노라님 블로그에서 보는 음식들은 물론 하나같이 다 맛있어 보였지만ㅎㅎ
    이 클램 차우더는 그 중에서도 정말 최고네요!!!!
    화면 안으로 들어가고 싶어요ㅎㅎ

    • 2016.07.04 01:55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남편한테 이 기쁜 댓글을 전해줄께요.
      남편이 아주 좋아할 거예요. (그래서 계속 음식을 하게 된다는 장점이... ㅎㅎㅎ) ^^*

  • 2016.07.04 08:21 신고

    노라님 남편분 짱입니다. 부럽고 샘 납니다
    전생에 무슨 착한일을 하셨길래....

    전 나쁜짓을 많이 했는가 봅니다 ㅎㅎ

    일요일 편안하게 잘 보내고 계시죠
    행복한 기운이 여기까지 전해지는듯 합니다^^

    • 2016.07.04 10:20 신고

      아이쿠, 이렇게나 칭찬해주시니 제가 다 감사합니다. 남편에게 꼭 전할께요. 그래야 계속 맛난 음식 해주거든요. ㅎㅎㅎ
      제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을까요? 가끔 백마를 타고 다니는 꿈을 꾸는 것 같기도 하구. ㅋㅋㅋ
      공수래공수거님은 한주 시작하셨겠네요. 힘차고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 2016.07.10 02:49 신고

    그램차우더는 모든재료를 거의 갈아서 만드는건줄 알았습니다.
    건데기가 어느정도 있는줄 전혀 몰랐네요.

    다음번에는 어떻게 만드셨는지 알려주세요. 나중에 조개 흔한 지역에 가면 한번 해먹어보게요.^^

    • 2016.07.10 04:11 신고

      클램 차우더는 재료를 갈아서 만들지 않구요. 조개를 다져서 넣기도 하는데 갈지는 않구요.
      건데기가 있는 걸죽한 스프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조리법은 제 귀차니즘 때문에 올리게 될 지는 잘 모르겠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