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븐 바베큐 돼지 스페어립 (Oven-Barbecued Spareribs) - 독립기념일 연휴를 맛있게

지난 7월 4일 월요일은 미국 독립기념일(Independence Day)이였습니다. 미국인들이 독립기념일에 과거 영국의 폭정에 항거해 식민지 미국이 8년간의 독립전쟁을 하고 독립을 선언했던 역사와 그 독립정신을 기억하는 날이죠. 독립기념일에 이런 역사적 사실도 기억하지만 대부분 미국인들은 한여름의 휴일을 즐기는 걸로 독립기념일 하루를 보냅니다. 미국 독립기념일에 가족 친지들이 모여 바베큐 파티를 하는 것은 가장 큰 행사 중 하나구요. 오후에는 사는 도시에서 주체하는 행사에 들렸다가 어두워지면서 시작하는 불꽃놀이까지 보고 오는 사람들도 많구요. 동네에서 삼삼오오 모여서 작은 불꽃놀이를 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동네에서 이러는 것은 위험해 보여서 별로지만요.


2016년 미국 독립기념일 Google 화면 캡쳐



사진출처: Google Images



독립기념일 연휴가 시작된 지난주, 울집에서도 오븐 바베큐를 해먹으며 독립기념일을 맞이했습니다. 낙점이 된 바베큐용 고기는 돼지갈비 스페어립(Spareribs). 오븐 바베큐 돼지 스페어립(oven-barbecued spareribs)을 맛있게 해서 토/일/월 연휴 내내 먹었어요.




스페어립(spareribs)는 미국 돼지갈비 자르는 부위 중 하나입니다. 미국에서 돼지갈비는 보통 베이비 백 립(baby back ribs), 세인트 루이스 컷 립(St. Louis cut ribs), 스페어립(Spareribs) 이렇게 잘라서 판매해요. 울집에서는 스페어립으로 3 덩어리 사왔습니다. 3 덩어리 해서 총 16 파운드 (7.3 kg) 정도 될 거예요. 한번 크게 많이 만들어서 여섯 식구가 독립기념일 연휴 내내 나눠 먹을 거거든요.




오븐에서 1차로 굽고,




바베큐 소스를 바른 후 더 구워서 완성된 오븐 바베큐 스페어립입니다. 아주 맛있게 잘 구워졌어요. 우선 한 덩어리만 꺼내 잘라 봅니다.


안이 촉촉하니 아주 맛있게 잘 익었네요.



갈비결 따라 잘라서 나눠 먹을 준비를 합니다.




아이들 것부터 나눠 주고,




아주 맛나게 보입니다.




제 것을 가져왔는데 갈비 끝부분이라 모양이 독특하네요.  옆에 바베큐 소스를 두고 함께 먹습니다. 으음~ 정말 맛있어요.




간단한 샐러드도 만들어 먹고,




이렇게 오븐 바베큐 돼지 스페어립으로 시작한 토요일 저녁 식사를 마쳤습니다. 스페어립 한 덩어리만 먹었기 때문에 나머지 두 덩어리는 식혀서 냉장고에 넣어줬구요. 한 덩어리씩 일요일과 독립기념일인 월요일에 걸쳐 나눠서 먹었습니다. 바베큐한 스페어립은 식어도 아주 맛있어요. 추가로 데울 필요없이 식은 채로 그냥 먹어도 좋습니다.




이건 일요일날 제가 한 점 잘라다 가져와 먹은 거예요. 한 점 치고는 좀 크네요.  이번에 사 온 스페어립에 살이 참 많습니다.




그런데 스페어립을 가져다 먹으려고 보니까 모양이 참 이뻐요.




스페어립 모양이 새가 한마리가 서 있는 것 같이 보이지 않나요? 옆에 둔 소스는 알 또는 해 같이도 보이구요. 그래서 제가 불사조 이름에서 따온 도시 피닉스에 사니까 이 스페어립에 이름을 붙였어요. 소스는 알 대신 붉은 태양이라 생각하구요.



작품명: 붉은 태양을 삼키는 불사조 피닉스

작가: The 노라 



독립기념일인 월요일 저녁식사 때는 프렌치 브레드 하나를 잘라서 바베큐 스페어립의 사이드로 함께 먹었습니다.


막둥이의 엄지척은 여기도 있군요.



아이들은 프렌치 브레드와 함께 스페어립 한대 먹을 사람은 한대, 두대 먹을 사람은 두대. 그렇게 먹고 싶은 양으로 가져다 먹었어요.




남편과 저는 프렌치 브레드와 스페어립 두대씩 먹어주는 쎈쓰를 발휘합니다.




이렇게 해서 오븐 바베큐 돼지 스페어립을 3일간에 걸쳐 다 먹었어요. 이번 스페어립은 살이 참 많아서 먹을 것도 많았고, 언제나처럼 남편이 오븐 바베큐를 맛나게 해서 아주 맛있게 즐겼습니다. 든든하게 고기로 채운 후 한 30분 쯤 지나고 나서 멜론 종류인 허니듀(honeydew)를 한 통 잘라서 먹고 독립기념일 저녁식사 끝~!


원래는 두 통 잘라서 먹으려고 했는데 좀 양이 많아서 한 통으로 변경.



허니듀 안은 이렇게 생겼어요.

한국 참외랑 비슷한데 참외와 달리 씨가 크고 단단해서 먹지는 못합니다. 안은 다 파서 버려야 해요.



한 통에서 나온 양입니다.

막둥이 손이 여기에도 있네요. 엄지척 하기 전 장면 포착~!



올해도 이렇게 든든하게 잘 먹으면서 독립기념일 연휴를 맛있게 보냈습니다. 역시 독립은 좋은 것이여~!

댓글(22)

  • 2016.07.07 12:42 신고

    미국이란 나라도 오래전을 보면 영화속에서 봐도 엄첨난데 세계 강국 1위로
    발전했어요

    • 2016.07.07 13:11 신고

      영화 속에서 미국을 보셨을 때 그때도 아마 세계 1위였을 거예요. ^^*

  • 2016.07.07 17:17 신고

    음식들이 다 큼직 큼직 하네요! ㅎ

    • 2016.07.07 23:58 신고

      이게 돼지갈비라서 통으로 굽고 먹을 때 자르면 이렇게 크게 나와요. ㅎㅎㅎ ^^*

  • 2016.07.07 22:55 신고

    독립기념일을 매우 뜻깊게 보내셨네요^^ 역시 먹는 게 가장 남는 일이네요. 큼지막한 빵과 고기가 매우 먹음직스러워요. 아이들도 그래서 엄지 척을 내밀었겠죠?

    • 2016.07.08 00:00 신고

      독립기념일은 뜻깊은 날인데 사실 저희는 그냥 먹는 것에 집중했다는 전설이... ^^;;
      아이들이 아주 좋아했어요. 특히 둘째가 먹고 싶어해서 스페어립을 메뉴로 삼은 거거든요.
      큼직큼직, 그리고 맛있게. 지금까지 잘먹고 잘살자 신봉주의자였습니다. ^^*

  • 2016.07.08 05:27 신고

    아주 맛있어 보여요.^^
    저희는 그 날 치킨(허벅지살 로만...껍질 뼈 뺀거) 바베큐 하고 돼지는 baby back 으로 했어요.
    한국식 스타일로 양념한뒤에 오븐에 구워서 먹는거요.

    • 2016.07.08 06:14 신고

      Jshin님댁에서도 맛있는 거 해드셨군요. ^^
      저번에 닭허벅지살 바베큐 하신 사진을 보니 아주 맛있어 보이던데 이번에도 정말 맛있었을 것 같아요.
      한국식 스타일 양념 baby back ribs... 이것도 아주 맛있었겠어요. ^^*

    • 2016.07.08 06:49 신고

      네...고추장하고 고추가루 넣고 만드는데. ...많은 사람들이 맛있다고 하는거 보면...괜찮은거 같아요.

      치킨은 이번에는 그냥 갈비 양념 비슷하게 했는데...꽤 괜찮았답니다.

  • 2016.07.08 06:30 신고

    7월 4일이 미국 독립기념일이었군요. 저 바베큐 살 매우 많은데요? 저거 살만 살살 발라내서 빵 사이에 끼워먹어도 상당히 맛있을 거 같아요. 저 하얀 멜론이 허니듀로군요. 저거 먹으면 갈증 싹 가시고 시원하겠어요 ^^

    • 2016.07.08 07:07 신고

      예, 미국 독립기념일은 7월 4일입니다. ^^
      돼지갈비 스페어립에 살이 참 많죠? 살만 발라서 빵에 끼워 먹어도 되긴 하는데 갈비는 아무래도 뜯어먹는 재미.
      미국서 가장 많이 먹는 멜론은 수박, 캔털롭, 허니듀예요. 허니듀도 시원하게 해서 먹으면 맛있어요.
      그런데 한국 참외가 더 맛있는 것 같아요. ^^*

  • 2016.07.08 08:08 신고

    저는 야구땜에 알았습니다 ㅎ ( 특별한 날 유니폼이나 모자가 다르더군요..메모리얼 데이도 마찬가지)
    아주 맛있고 풍성하고 가족끼리의 오붓한 식사자리군요
    저 정도면 저도 마음껏 먹을수 있을 정도입니다...샐러드도 좋아 보이고 후식까지..

    요즘 유행하는 스킨으로 바꾸셨군요
    저도 바꾸고 싶은 생각이 살짝 들지만..ㅎ ( 근데 이 스킨 사용하시는분이 너무 많아요 ㅎ )

    • 2016.07.08 09:25 신고

      야구에서 독립기념일에 다른 유니폼을 입나요? 와우~ 공수래공수거님께서 미국 사는 저보다 미국 야구를 더 잘 아시네요.
      저는 야구를 거의 안 봐서 잘 몰라요. ^^
      아주 맛나고 푸짐하게 잘 먹었어요. 늘 잘 먹긴 하지만요. ㅋㅋㅋ
      전에 스킨도 참 멋있고 세련된 미가 좋은데 또 스킨 변경 글질거림이... ^^;;
      이 스킨 진짜 많이들 쓰는데 그냥 바꿔 봤어요. (또 복귀할 지 모름.) ^^*

  • 2016.07.08 12:26 신고

    노라님~~~~~ 요리블로그도 아닌데 이런 질문 좀 그렇지만... 사진에 바베큐소스는 어떻게 만드신 거예요? 아니면 마트에서 산 제품인가요? 사셨다면 어떤 제품인지요? 죄송해요....ㅋㅋㅋ 너무 맛있게 보여서요....^^

    • 2016.07.08 14:42 신고

      이 바베큐 소스는 남편이 만들었어요. 그런데 일급비밀이라고 저한테도 안 알려줘요. ㅡ.ㅡ;;
      남편한테 사랑하기님께서 맛있어 보인다고 칭찬해주셨다고 전할께요. ^^*

  • 2016.07.08 15:30 신고

    가끔 저희 어머니께서 폭립을 잘라서 등갈비찜을 해주시던 생각이 나네요.
    입가에 양념을 잔뜩 묻혀가면서 먹곤 했는데요ㅎㅎ
    전 늘 잘라진 것만 봐서 저런 통립은 정말 어마어마해보여요.
    저 립만 하나 있어도 홈파티 하는 기분일 듯ㅋㅋㅋㅋㅋㅋ

    • 2016.07.09 04:38 신고

      등갈비찜... 그것도 참 맛있죠. 어머니께서 맛있는 음식 많이 해주시나 봐요.
      갈비는 뜯으면서 입가에 양념 막 뭍히는 것이 진짜 재미. ^^
      그렇지 않아도 이렇게 통 크게 갈비를 뜯으면서 울집에서는 홈파티를 해요. ^^*

  • 2016.07.10 09:18 신고

    립은 정말로 맛있게 보이네요. 그냥 손으로 들어서 뜯어 먹어쟈 제맛인데...여기서 그렇게 먹으면 노매너라고 하죠 ㅎㅎ

    • 2016.07.10 10:09 신고

      바베큐 스페어립을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미국에서도 바베큐 립은 핫윙 뭐 그런 음식처럼 손으로 들고 뜯어 먹는 음식이예요... ^^;;

  • 2016.07.20 18:21 신고

    대박 실하네요.
    제가 먹던 립은 립(구라, 거짓말)인듯...

    • 2016.07.21 01:50 신고

      미국 서민음식은 이렇게 푸짐합니다. ^^*

    • 2016.07.21 02:22 신고

      베짱이님 블로그에 댓글을 달려고 두번 이상 시도했는데 모두 그림문자가 입력되지 않았다고 퇴차맞았어요.
      그런데 저한테는 그림문자 창 자체가 보이지 않아서 입력조차 할 수 없다는... 어찌 된 걸까요? 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