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응답하라 1994>, 지금 미국에서는 골드버그씨네 <The Goldbergs>

80년대 어린 시절을 보낸 분들 모두 모여라!

한국과 비슷한 듯 다른 1980년대 미국~~ ^^

 

작년에도 <응답하라 1997> 인기몰이를 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지금은 <응답하라 1994> 재밌고 알차가 돌아온 같구요. 지금 미국에서도 30~40대 어른들을 상대로한 코미디 TV 시리즈가 방영 중입니다. 이 미국판 추억찾기 드라마는 바로 골드버그(Goldberg)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골드버그씨네(The Goldbergs)>입니다.

 

 

 

<골드버그씨네> 이야기의 시대배경은 1980년대로, 제 기억이 맞다면 첫번째 에피소드에서 1985년이라고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응답하라 1994>보다 거의 10년 전이네요. 골드버그씨 가족구성은 아빠, 엄마, 첫째(), 둘째(아들), 세째(아들), 그리고 외할아버지의 구성입니다. 외할아버지는 따로 사시지만 자주 왔다갔다 왕래를 하면서 골드버그씨네의 중요 구성원으로 활약(?)하고 계십니다. 할아버지께서 손주들을 상당히 아끼세요.

 

 

 

골드버그씨네를 보면 아빠와 엄마 모두 성격이 강한데 아이들에 대한 애정이 아주 깊습니다. 물론 정상적인 부모는 모두 그렇겠지만요. 아이들을 아끼면서도 나름의 규칙에 따라 훈육도 잘 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엄마는 아이들이 커가는 게 서운해서 가끔은 약간 많이 나가기도 해요. ^^ 막내 아들인 아담 골드버그(Adam Goldberg - Sean Giambrone)가 카메라를 가지고 동영상을 찍는 것이 취미인데 집안의 소소한 가족의 모습을 많이 찍습니다. 그것을 기본으로 하는 가족 시트콤인 셈이지요.

 

 

 

실제로 이 TV 시리즈를 만든 아담 골드버그가 자신의 어린 시절 가족의 이야기를 기본 모티브로 잡아 만든 것입니다. 성까지도 그대로 골드버그구요. 그래서 가끔 에피소드 끝에 실제 어린 아담이 찍었던 진짜 가족 영상을 덧붙여 주기도 합니다.

 

제가 살았던 1980년대는 한국이였기 때문에 미국의 80년대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의상이라든지 전반적인 분위기에서 80년대를 느끼며 가족간 사랑과 그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들에서 웃음을 찾을 수 있어서 꽤 괜찮은 시리즈입니다.

 

예전에도 보면 경제권을 갖은 30~40대 추억을 끌어내는 드라마나 영화가 참 많이 나오더군요. 저 어릴 때는 1960년대, 또 한동안은 1970년대 배경 작품들을 많이 본 것 같았는데, 이제는 1980년대 또는 1990년대네요.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봤던 영화 <써니>, 요즘 <응답하라> 시리즈, 그리고 미국에서는 <골드버그씨네> 등등등.

 

저는 사실 10대나 20대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없어서 그런지 10대~20대에 대한 추억이 그렇게 크지는 않습니다. 더더구나 10대로는 돌아가고 싶은 맘은, NO!!! 대학입시에 시달리며 공부하고, 세상고민은 제가 다 짊어진 것처럼 무겁게 살아서 그런가 봐요. 지금 돌아보면 그렇게 고민할 정도까지는 아니였던 것 같은데 그 때는 참 절절하더군요. 각 나이대마다 생각이나 인생을 보는 관점이 다 다르니까 이해는 돼요.

 

저는 30대 이후가 더 즐겁고 마음에 여유도 생긴 것 같습니다. 지금이 딱 좋아요. 그래도 이런 작품들을 보면서 예전에 살았던 모습들을 기억하고 추억에 젖는 재미도 솔솔하네요. 거기에 웃음까지 있으면 요즘 세상사 어지럽고 복잡한 것도 잊을 수 있고 여러모로 좋은 것 같습니다.

 

사진출처: ABC TV


댓글(10)

  • 2013.11.08 14:39 신고

    전 요즘 예전 시절을 많이 추억하게됩니다.

    10대도 좋고 20대도 좋습니다. ㅎㅎ 갈 수 있다면 다시 가고싶은 시절이에요.

    가을.. 추억하기 좋은 계절이네요. "피닉스 홈스쿨맘"님의 글을 보고 조금 더 과거를 추억을 하게 되었습니다. ^^

    • 2013.11.09 04:33 신고

      ㅎㅎㅎ 저는 sky님께서 20대인 줄 알았는데 30대셨어요? ^^ ;; 신나고 즐겁게 사셔서...
      정말 멋있게 사시네요. ^^

      가을에는 예전 추억이 더 새록새록 하죠. 낙엽이 떨어져서 그런가...

  • 2013.11.08 16:01 신고

    80년대 젊은 시절을 보낸사람들이 지금 딱 경제적 능력이 자리 잡을 시기라, 향수가 짙습니다.
    저도 요즘 1994에 푹~ 빠졌습니다. ㅎㅎㅎ

    • 2013.11.09 04:34 신고

      저도 응답하라 1994에 푹 빠졌어요. 제 세대와 가까워서 더 느낌이 좋네요. 그리고 왜이리 웃긴 거예요. 남편은 그 때 한국에 있지도 않았는데 함께 보면서 배꼽 찾고 돌아다닙니다. 정말 재밌어요.

      20대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지만 이렇게 옛날을 추억할 수 있는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즐겁긴 해요. ^^

  • 2013.11.08 21:43 신고

    미국식 가족들의 에피소드...
    흥미로울듯 합니다..
    그곳 문화를 잘 모르는 입장이지만...

    • 2013.11.09 04:35 신고

      옷이나 노래나 이런 것들은 비슷한 것 같아요.
      그런데 확실히 80년대 미국이 한국보다는 경제적인 여유가 있어 보이구요.
      그래도 기본적으로 사람 사는 것은 비슷한 것 같아요. ^^

  • 2013.11.09 01:35 신고

    오늘도 응답하라 1994 본방사수 했어요..^^
    드라마를 보면서 정말 추억이 새록새록 돋아 나더라구요..
    드라마속 소품들을 보면 더더욱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해요..^^
    사실 공부를 못했지만, 지금 다시 그때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정말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서 공부했을 거예요..ㅎㅎ




    1980년대라.... 그럼 저 초등학교 때..ㅎㅎㅎ
    한국과 다른 분위기일 것 같은데...골드버그씨네 가족이야기도 참 잼있을 것 같아요..^^



    • 2013.11.09 07:39 신고

      이 답글이 삭제된 댓글 목록에 있더군요. 복귀해놨습니다. ^^
      저는 여전히 공부를 다시 하고 싶지 않아요. ㅠㅠ 지금 자식들을 직접 가르치고 있지만 그 때 그 분위기는 여전히 헉~ 입니다. ^^

      요즘 저도 응답하라 1994에 푹 빠졌어요. 어쩜 그렇게 연기들을 잘하고 상황이 재밌는지. 덕분에 90년대를 맘껏 즐기고 있어요. 미국에서는 골드버그씨네 덕분에 80년대 향수를 약간 맛보고 있구요. ^^

  • 2013.11.09 04:20 신고

    골드버그씨네도 재미있을것 같네요~
    덕분에 관심이 생겼어요^^

    • 2013.11.09 07:40 신고

      오늘은 이상하게도 여기저기 홈페이지들이 차단되고 난리가 아니네요. 지금 삭제된 답글 복귀해놨습니다.

      골드버그씨네 이야기도 재밌어요. 다른 듯 비슷한 미국의 80년대라서 더 그런가 봐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