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서양무 래디쉬(radish) 김치 - 색다른 김치를 담아 보자!

미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색다른 김치를 담아 보자!

오이 김치와 오이 물김치에 이은 제 2탄

래디쉬 김치

 

 

오이 김치 & 오이 물김치에 이어 이번에는 미국 마트, 특히 히스패닉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무인 래디쉬(radish)로 김치를 한번 담아보기로 도전! 역시 저희 부부는 실험정신이 투철합니다. 혹시 "래디쉬가 무엇인고?"하고 궁금하신 분들께서는 제가 지난번에 올린 아래 포스팅을 참고 하시면 됩니다. ^^


 

 

저번에 담은 오이 김치와 오이 물김치의 인기는 (제 아이들 사이에서 ^^) 하늘을 찔렀답니다. 아이들은 특히 맵지 않은 오이 물김치가 너무너무 맛있대요. 오이 물김치의 오이와 사과의 아삭아삭 식감과 맛이 너무 좋답니다. 이리 좋아하는데 더 만들어 줘야지요. 이번에도 통크게 오이 25개를 카트에 집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래디쉬 김치 실험을 위해 래디쉬도 12단을 가뿐하게 들어 카트에 투하!


보통 미국 일반 마트의 래디쉬 가격은 한단에 $0.99 (약 1,100원) 정도 하는데 우리들의 기특한 히스패닉 마트에서는 4단에 $0.99하는군요. 엄청 좋은 가격이니 김치담기 실험하기에도 제격입니다. 가격을 보니까 너무 착해서 제 눈에서 하트가 마구 튀어 나오네요. 뿅뿅뿅~

히스패닉 마트의 1단에는 보통 12~14개 정도의 래디쉬가 들어 있습니다.

 

 

서양무 래디쉬는 한국 열무보다도 작습니다. 무 색깔은 자주빛 도는 붉은색이고 지름은 3.5~4cm 정도 합니다. 잎사귀도 크지 않아서 길이가 15~20cm 정도 하는 것 같구요. 모양이 작고 뿌리색도 붉어서 아주 예쁩니다. 뿌리는 붉고 잎사귀는 녹색이라서 래디쉬 자체만 보면 흥겨운 크리스마스 색같아요. 그냥 기분을 좋게 해주는 이쁜 무입니다.

 

 

이제 본격적인 래디쉬 김치담기 시작!

김치를 담기 위해 래디쉬 무를 반으로 자릅니다. 4등분 하고 싶어도 무가 너무 작아서 그럴만한 여유가 없습니다. ^^;; 그냥 넣어도 좋을 정도로 작은 무지만 2등분하면 나중에 먹기에 더 편해서 2등분했습니다. 아래 사진을 보니 래디쉬의 안이 딱 보이시죠? 겉은 붉은색인데 무의 안쪽은 그냥 하얀색입니다. 래디쉬 무의 맛은 한국 총각무 비슷합니다.

 

 

 

사온 래디쉬 12단 중 오이 물김치에 같이 넣을 2단을 빼고 10단을 정리했습니다.

 

 

 

이제 절이기에 들어가야 하는데 저희도 래디쉬 김치가 처음이라 참 조심스럽더군요. 잘못 절이면 래디쉬 잎사귀 숨이 너무 죽을 수도 있으니까요. 소금물을 타서 절여 봤습니다. 그런데 세상에나~! 래디쉬가 소금물을 넣고 나서 얼마되지 않았는데도 벌써 잎사귀 숨이 푹~ 죽습니다. 혹시 집에서 래디쉬 김치를 시도하신다면 소금물에 담가두고 살펴보세요. 절이는 시간이 총 10분도 안걸리는 것 같아요. 저같이 성질 급해서 채소 절이는 것 기다리기 귀찮은 사람에게는 아주 기특한 채소입니다. 이뻐 죽겠어~ ^^

 

 

절인 래디쉬를 물에 씻어 채에 담가 두었습니다. 래디쉬의 붉은색과 잎사귀의 녹색이 어울려 색이 참 이뻐요.

 

 

 

절인 래디쉬는 옆에다 두고, 양념을 만들어 봅니다. 당근 갈아 넣는 것도 좋아해서 당근도 갈아 양념에 넣었습니다. 당근의 달달한 맛이 설탕양을 줄일 수 있기도 하고 김치가 익으면서 더 좋은 맛을 내더라구요. 그래서 열심히 갈아 넣었습니다 라고 말하고 싶은데, 사실은 제 남편이 당근 넣은 걸 좋아해요. 남편님이 좋아하신다니 해드려야지요. 저는 현명한 아내니까... 끙끙.

 

▶ 양념재료: 고춧가루, 다진 세라노 고추, 파(파는 파절이처럼 채쳐서 넣었습니다), 다진 마늘, 멸치액젓(또는 까나리액젓), 설탕, 밀가루풀(찹쌀가루는 저희집에 없어요 ^^)

 

위 재료 중 세라노 고추에 대해서 궁금하시면 아래 포스팅을 참고 하세요.

☞ 참고 포스팅: 오이 김치와 오이 물김치 만들어 먹었어요.

 

 

 

 

양념이 다 준비된 후 채에 담아 둔 절인 래디쉬를 양념에 투하합니다.

쿠다다닥~쿵! 박력있는 래디쉬 투척 소리. ^^

양념과 래디쉬를 것을 섞으니 이제 김치 비쥬얼이 제대로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으흐흐흐~

 

 

 

접시에 담아 봤습니다. 맛이 총각 김치 비슷한 것이 이거 아주 맛있어요.

 

 

 

처음 담았을 때도 맛있지만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다음날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시원한 래디쉬의 무맛과 김치맛이 잘 어울립니다. 잎사귀맛은 열무 잎사귀맛 비슷하구요. 래디쉬 김치 실험은 완전대박!!! 이제 계속 이렇게 만들어 먹을 계획입니다. 아래처럼 통에 고이고이 모셔 두고 밥 먹을 때마다 꺼내서 아주 즐겁게 먹고 있습니다. 아이고, 맛있어! ^^

 

 

 

혹시 미국에 거주하고 계시거나 래디쉬를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곳에 사시는 분들은 저희처럼 래디쉬 김치를 한번 담아 보세요. 총각 김치 같기도 하면서 맛도 아주 좋고 색다른 느낌입니다.

저희는 래디쉬 김치에 완전히 대만족했습니다. 강추!!!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38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09:21 신고

    시원하고 감칠맛이 여기서도 느꺄집니다..
    이쪽은 화이트 월요일이네요..ㅎㅎ
    행복한 밤 되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0:05 신고

      지금 래디쉬 김치 가지고 아삭아삭 잘 먹고 있습니다. ^^
      눈이 오나 봐요. 따뜻한 겨울을 지내다 보니 눈이 그립기도 하네요.
      제 몫까지 화이트 월요일 즐겨 주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0:12 신고

    저는 레디쉬는 처음 보네요
    외관은 방울토마토처럼 생겼네요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0:34 신고

      래디쉬 무의 크기가 딱 방울토마토 정도 할 거예요.
      무 맛은 거의 총각무 비슷하구요. 이게 김치 해먹으니까 또 괜찮더라구요.
      드래곤포토님께서도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0:54 신고

    무가 참 앙증맞네요
    이런 무로 김치를 담구면 맛이 어떨지 정말 궁금합니다
    우리 무김치하고는 다른 맛이 날 듯 한데
    이걸 어디서 구해 맛을 볼 수 있는지^^
    잘보고 갑니다
    눈이 많이 내려 눈 사진 찍으로 나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1:07 신고

      래디쉬 무가 색도 이쁘고 아주 앙증맞아요. 이뽀~ ^^
      맛은 총각무와 비슷한 것 같구요. 그래서 김치 담으면 총각김치맛 같아요. 잎사귀는 총각김치보다 연하구요.
      맛 괜찮더라구요. 그래서 계속 해 먹으려구요.
      눈이 내리는 군요. 예쁜 눈 사진 많이 찍어 주시어요. 눈이 내리지 않는 곳에 사니까 눈내린 사진이 너무 이뻐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0:54 신고

    음식 사진에서 시원하다는 느낌을 받네요.^^ 맛나보여요. 색도 예쁘고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1:08 신고

      시원하게 보관해서 먹으면 아주 맛있어요. 저희도 처음 해본 래디쉬 김치 실험이였는데 완전 대성공이였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2:04 신고

    저게 맛은 무맛인데 얇게 썰어 놓으면 소위 뽀대가 나서
    샐러드에 종종 넣어 먹고 있어요. 이걸 김치로 만드니 색달라 보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2:20 신고

      래디쉬 맛을 아시는 군요. 이게 참 이쁘게 생겨서 샐러드에 넣어 먹으면 진짜 뽀대가 나죠. ^^
      참, 입질의 추억님 얼굴에 착 붙었던 홍게는 떨어졌을까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2:18 신고

    에고 이번 실험도 완전 대박이로군요...^^ 모든 가족이 맛있게 냠냠하니 대성공.. 그나저나 정말 무가 예쁘게 생겼네요^^ 무슨 방울 토마토처럼 새빨간 게 무라고 하니 믿어지지 않을 정도예요. 무 명칭이 색깔에서 비롯된 거였나 보군요. 실험 정신 투철하신 피닉스맘님 덕분에 아이들의 입이 신나겠군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2:21 신고

      래디쉬가 방울토마토 크기 정도예요. 붉은 무와 녹색 잎사귀가 앙증 맞으니 아주 이쁘게 생겼어요.
      김치를 담아 보니까 또 맛도 일품이예요. 자주 해먹으려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8:03 신고

    래디쉬김치 특허내세요 ㅎ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02:17 신고

      ㅋㅋㅋ 감사합니다. 특허내 돈까지 벌면 좋겠는데 그럴 가능성은 없어 보여요. 슬퍼라~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0 19:00 신고

    오호~ 정말 색다른 김치로군요.ㅎ
    저도 맛보고 싶어요.ㅎ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01:07 신고

    우왓~ 성공하셨어요..? ㅎㅎ
    어쩜 빨간것이 진짜 맛있어 보여요..

    그런데 래디쉬를 따로 절이지 않아도 되는 거예요..?
    맛있다고 하시니 저도 한 번 도전해 보고 싶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02:19 신고

      래시쉬 이 아이가 소금물에 절이니까 금방 숨이 푹~ 죽어요.
      절일 때 꼭 옆에서 지켜봐야겠더라구요.
      영심님께서 만드신 래디쉬 김치는 정말 고급스럽고 맛있을 거예요. ^^*

  • 게스트 썸네일
    지원
    2014.01.21 02:22 신고

    와! 래디쉬 김치가 참 맛있어 보이게 담가졌네요!^^ 래디쉬의 겉 색깔이 붉은 색이라서 양념이랑 섞고 나니까 더 맛깔스러워 보여요.
    그런데 아이들이 홈스쿨맘님께서 만들어주신 음식을 참 잘 먹는 것 같아요.^^ 왠지 기특하네요.헤헤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03:02 신고

      래디쉬가 붉은 색이라서 김치양념색하고도 잘 어울리고 맛도 괜찮고 아주 이쁜 채소예요.
      그리고 중요한 건 미국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채소라는 점. 맘에 들었음. ^^
      제 아이들은 래디쉬 매운 김치는 조금 매워해요. 오이 물김치가 맵지 않아서 그걸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아이들이 그렇게 많이 가리지 않는 편이라 제가 고맙죠.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08:15 신고

    래디쉬... 한 번 찾아봐야겠습니다. ㅎㅎㅎ

    갑자기 뱃속에서 아우성입니다. 밥 달라고 말이죠.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09:44 신고

      래디쉬 김치가 만들기도 간단하고 맛도 괜찮아요. 한번 해 드셔보세요. ^^
      지금 한국은 아침 시간이겠네요. 지금쯤 벌써 아침 맛있게 드셨을 것 같아요.
      sky님은 오늘 아침 뭘 드셨을까???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1:48 신고

    오호. 이게 한국의 총각무랑 비슷한 맛인가요?
    뭔가 래디쉬 겉이 뻘건게 참 귀엽고 예쁜데
    맛은 총각무랑 비슷하다니깐 신기하네용 ㅋㅋㅋ

    남편분이 당근을 좋아하시는 건가요?
    전 사실 당근을 별로 안좋아해요.
    물론 여러가지 같이 넣어서 요리한건 먹지만 생당근은...... ㅠㅠㅠㅠ
    당근 넣으면 어떻게 맛이 달라지는 것인지도 궁금하네욤 +_+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3:16 신고

      남편이 당근을 좋아해요. (표현이 좀 이상한가? ^^) 그런데 생당근을 이렇게 넣어 먹어도 맛있더라구요. 래디쉬 김치가 이거 물건이더군요. 꽤 맛있어요.
      참, 오늘 제 사이트에 약간의 문제가 있어요. 그래서 꽃돼지님 블로그에 오늘 못놀러갈 것 같아요. 블로그 문제가 해결되면 즉시 마실갈 테니 이해해 주시와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1:55 신고

    한 번 도전해보고 싶어지네요~ ^^
    맛나게 보고 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3:14 신고

      래디쉬를 접하게 되시면 한번 시험삼아 담아 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3:58 신고

    정말 총각무 맛이 날 것 같아요~!
    해외에서 김치먹고 싶을때 한번 도전해보겠습니다^^
    그럼 행복하고 즐거운 화요일 보내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5:24 신고

      래디쉬 김치가 생각보다 쉽고 맛도 좋아요. 꼭 한번 해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15:37 신고

    무색이 너무 예뻐용~~
    맛은 한국 총각무랑 비슷한지 궁금하네용^^

    • 게스트 썸네일
      2014.01.22 09:17 신고

      맛이 정말 총각 김치랑 비슷해요. 그냥 무 크기가 작고 잎사귀 부분이 작을 뿐이더군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1 20:39 신고

    빨갛게 무친것이~ 앙증맞은 총각김치같네요. 식감은 무보다는 가볍게 아삭거릴것같아요~ 빨간 양념이 군침도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2 09:18 신고

      래디쉬 김치가 예상외에 아주 맛있었어요. 식감은 아삭함이 무하고 거의 비슷해요. 눈도 입도 즐겁게 하는 김치였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2 01:37 신고

    우와! 일단 맛있어 보이고 너무 귀엽네요.ㅎㅎ
    맛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해도 모양 자체 때문에 먹는 재미가 있을 것 같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4.01.22 09:16 신고

      래디쉬가 참 이쁜 무예요.
      이걸로 김치 담으니까 맛은 총각 김치 같고 또 이쁘기도 해서 제가 꼭 찍어뒀어요. ^^*

  • 게스트 썸네일
    네덜란드
    2014.01.23 02:19 신고

    우연히 파스닙 검색하다가 대박 레시피 발견했어요!! 알타리나 깍두기를 담아보고 싶어도 여기 네덜란드서 파는 무들은 어째 죄다 시들해서 현지재료로 담아볼까 하던 참이었거든요. 요즘 파스닙이나 래디쉬가 제철인지 슈퍼에서 비교적 싼 채소에요. 제가 사실 김치 자체를 담가본적이 없지만, 이거 꼭 해봐야겠어요!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01.23 03:55 신고

      네덜란드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네덜란드에 계신가 봐요. ^^
      파스닙은 당근과 거의 비슷한 것이라 김치 담으면 맛이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래디쉬는 괜찮아요. 아삭하니 식감도 좋구요. 맛있는 래디쉬 김치가 되길 바랍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5.06.24 07:10 신고

    저 이번에 밭에 래디시 심었는데, 수확하게 되면 래디시열무김치 한 번 담가봐야겠어요~
    양념에 버무려진 김치가 정말 입맛을 자극하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5.06.25 11:59 신고

      래디시 심으셨으면 정말 맛있는 김치 담으실 수 있겠어요. ^^
      그런데 래디시 김치는 김치라기 보다 겉절이 형태로 빨리 먹어야 맛있더라구요.
      좀 익는다 싶으면 맛이 별로예요. 조금만 담아서 겉절이 식으로 빨리 드시면 아삭아삭 참 맛있을 겁니다.
      저도 검소씨님 텃밭에서 래디시 얻어다 먹었으면 좋겠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