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탕 대박~! 할로윈 사탕타기를 마치고


어젯밤 할로윈 사탕타기(Trick-or-Treating)를 끝으로 할로윈 행사를 마쳤습니다. 휴~우. 어린 아이들 키우면서 미국에 살게 되면 할로윈에 이것저것 할 수 밖에 없더라구요. 물론 종교적 신념으로 할로윈을 금기시 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많은 미국인들에게 할로윈은 달콤한 사탕, 그리고 평상시와 다른 의상으로 나 아닌 다른 사람이 될 수 있는 재밌는 명절이거든요. 그렇다고 미국이 할로윈에 완전히 빠져서 허우적대는 정도까진 아니구요. 할로윈은 특히나 아이들에게 신나는 명절입니다. 달콤한 사탕과 의상이 겹쳐 마냥 신나기만 합니다. 게다가 밤에 동네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이집저집 문을 열게 해 사탕을 탈 수 있는 유일한 날이기도 하구요. 아이들의 즐거운 추억을 위해서 저희 부부도 함께 할로윈을 즐기고 있습니다.


제 아이들이 입은 의상은 작년 것 그대로였어요. 그냥 누가 입는가만 바뀐 정도. 그래서 올해 의상비는....... $0.00 (0원) 지출했습니다. ^^ 작년 할로윈 의상도 아이들이 직접 천으로 망토나 고양이 꼬리 만들었고, 지난 몇년간 저렴한 가격에 조금씩 사서 할로윈에 쓰고 보관해 둔 머리띠, 마녀 모자, 날개 등을 추가 장식했기에 작년에도 몇 푼 들지 않았었어요. 저도 작년에 썼던 카우보이 모자를 올해도 쓰고 나가서 다시 한번 피닉스 카우걸이 되었습니다.


   

피닉스 카우걸은 이런 모습이였을까요? ^^

(사진출처: Google Images)



그런데 저희집이든 다른집이든 아이들 사진은 되도록 블로그 올리지 않는 것이 제 기본방침! 따라서 아이들 사진은 생략합니다. 아이들 사진은 빠졌지만 성황리에 마친 2014년 애리조나 노라네 사탕타기 행사사진을 지금 펼치겠습니다. 짜잔~!


사탕타러 나가기 전 빈 사탕통 모음. 하나 둘 셋 넷. 아이들 네명 것이 다 있습니다. 누구 것인지 확실히 하기 위해 자기를 대표하는 고양이 그림을 붙였어요. 자세히 보시면 고양이 얼굴 표정이 다 다릅니다.


둘째와 세째의 통에는 막대사탕 하나씩 들어있네요.

이건 오늘 제가 은행에 갔을 때 받아온 건데 아이들이 마수걸이로 넣어 두었군요.

제가 자주 가는 은행이라서 창구직원들이 저를 다 아세요. 제가 아이 네명의 엄마라는 것도

다 아셔서 은행에 혼자가도 언제나 막대사탕 4개씩 챙겨주십니다. 어제도 받아 왔죠. ^^



Trick-or-Treat!!!

사탕타기는 어둑한 밤에 하는 행사라서 아이들이 야광막대를 하나씩 가지고 있으면 안전사고 방지에 약간의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차없는 정원을 다니는데도 늘 아이들당 하나씩 할로윈 분위기에 맞는 야광막대를 들고 나갑니다. 왼쪽 별 요술봉부터 시작해서 세째, 네째, 첫째, 둘째의 야광막대기입니다. 세째와 네째는 요술봉 형태로 들고 나갔고, 큰 아이들인 첫째와 둘째는 목에 거는 목걸이 형태로 하고 나갔습니다.




하늘에는 반달이 떠 있었는데 사진은 잘 나오지 않았네요. 그냥 이렇다하고 분위기만 느껴주세요. 아래 두번째 사진에서는 나무 뒤 작은 하얀점이 할로윈 반달입니다. 강한 주황색 빛은... 뭘까~요? 가로등입니다. ^^




동네을 돌아다니면서 할로윈 분위기 물씬 풍기는 장식들을 몇장 찍어 봤습니다. 어떤 집은 정말 무섭게 하기도 했어요. 그런데 제 아이들은 하나도 안 무서워 하더군요. 사탕타기에만 아주 집중한 관계로... ^^ 남푠과 함께 한 사탕타기지만 저희 부부에게는 아이들이 "주"이기 때문에 아이들을 쫓아다니느라고 장식사진은 많이 못찍었어요.


이집에서는 호박등(Jack-o'-Lantern)과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으스스한 음악과

괴상한 소리로 할로윈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이렇게 동네 할로윈은 더욱 더 무르익어 갑니다. 이히히히~ 으흐흐흐~



이분은 뱀파이어 어릿광대네요. 무서워요~ 오싹!

이 사진을 보고 있는 분들 물리지 않도록 목 주변을 조심하세요! (전 경고했어요.)



오늘 이집 앞은 공동묘지가 되었어요.

잔디밭에다가 이런 장식을 해놓으니까 진짜 묘지같더군요.

거기에 해골 하나가 무덤에서 기어 나오고 있네요. 무서버~

으스스한 녹색등이 괴기스런 느낌을 더욱 강조하고 있습니다.


위 해골이 이리 말하는 것 같아요.

"이히히히, 나 지금 무덤에서 빠져 나온다~~ 곧 몸이 다 나올테니, 너 거기서 기둘러!"


그러자 지나가던 행인 1 답하길,

"치, 엄청 느리네. 내년 할로윈까지 그러고 있겠다!"




이렇게 즐기며 동네를 한바퀴 돌고 사탕을 탔습니다. 사탕타러 나가보니까 막둥이 네째의 목소리가 정말 크더군요. 집에서도 목청이 너무 좋아서 제 귀가 매일 딩딩딩 울리죠.  그런데 이 큰 목청이 사탕타기에는 제격이더라구요. 막둥이가 "Trick-or-Treat!"를 문앞에서 외치면 근처가 다 쩌렁쩌렁해요. 막둥이의 이 목소리 하나면 아직 가지도 않은 그 옆집까지도 자기네 집앞에 아이들이 왔는 줄 알고 사탕주러 나올 정도였으니까요.


목청좋은 막둥이 덕분인지 오늘 사탕타기 실적은 정말 좋았습니다. 나중에는 너무 무거워서 세째랑 막둥 네째의 사탕통은 남푠이랑 제가 들고 다녔어요. ^^


그럼 오늘의 실적을 확인해 봅니다.




첫째의 사탕통



둘째의 사탕통



세째의 사탕통



네째의 사탕통



첫째의 사탕통을 바닥에 부우니까 이만큼입니다. 이게 한 아이가 받은 사탕/초콜릿이니까 4배를 하시면 저희가 받은 총 양이 나오겠네요. 아주 많지요? 그런데 이 사탕들을 탐내는 눈이 있었으니....

엄마가 너희들 사탕을 노린다!!! 우~하하하 (마녀 웃음소리)




이건 세째의 사탕통을 부어 본 겁니다. 역시 많네요. 으흠... 탐난다!!!




남푠이 아이들 사탕통 하나씩 내용물을 살피고 완전히 밀봉되어 있지 않는 사탕/초콜릿류는 다 따로 모아 두었습니다. 동네 다 아는 분들 집에 돌아다니면서 사탕타기를 하기에 사탕/초콜릿바에 이상한 것 집어 넣는 못된 짓 위험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안전하게 가는 게 좋으니까요. 그리고 아이들이 사탕류를 약간이나마 적게 먹게 하는(?) 효과도 있을 수 있구요. 밀봉이 되어 있지 않고 포장이 쉽게 풀어지는 것들을 모아모아 따로 한 봉지에 넣었습니다. 아이들이 네명이니까 그 양이 엄청 많네요. 헐~! 아이들은 우선 밀봉된 것으로 먹고 아래 모아 둔 것들은 나중에 (아마도) 먹게 될 겁니다.


밀봉되지 않은 것들 모았는데 이만큼이나 됩니다. 와우~!



위 모아논 사탕 중에서 노란 막대사탕은 저도 하나 가져다 먹었어요. 바나나맛인데 이건 어째 먹어도 먹어도 줄지가 않더군요. 먹다가 지쳐서 그냥 버렸어요. ㅠㅠ




사탕이나 초콜릿바만 있는 게 아니라 이런 과자류도 있습니다. 이건 라이스 크리스피즈 트리츠(Rice Krispies Treats)라고 부르는 것인데 예전 한국에서 뻥튀기로 과자만든 것과 기본적으로 같아요. 미국의 라이스 크리스피즈 트리츠는 녹인 엿으로 섞는 게 아니라 버터, 마쉬맬로우(marshmallow) 녹인 것이 들어가서 부드럽고 찐득합니다.




오늘 사탕타기 덕에 저희집은 몇주간 사탕속에 살겠어요. 아이들 이 썩지 않게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네요. 그렇다고 엄마 아빠가 다 먹어 줄 수도 없고... 아무튼 올해 할로윈 대만족! 즐거운 할로윈 사탕타기였습니다. 얼마나 좋았으면 사탕타기가 끝나자마자 아이들은 내년 할로윈을 벌써 이야기하네요...

야~, 이 녀석들아!!!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24

  • 게스트 썸네일
    2014.11.02 08:36 신고

    일단 공감 꾹 ~찍고 ...아이들 그 두근두근하는 마음으로 신나는 마음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보이는듯 하네요
    뒤에는 엄마 아빠가 있고 내 자매가 3이나 더 있으니 온 가족이 사탕 모으는 재미에 가족의 추억이 또 하나 이렇게 쌓이고..

    ^^
    아이들이 얼마나 든든할까요? 우렁우렁한 목소리를 타고나는 성격유형이 있는데 혹시 네째가? 하고 유심히 또 슬척 지나치며 보고 싶습니다.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근데 사탕양이 어마무시하네요 .곱하기 4면 일년 내내 먹어도 될듯...
    이 사탕이 얼마나 오래갔는데 나중에 또 이야기해주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2 10:05 신고

      아이들 네명 모두 두근두근 또 사탕을 타니까 신나서 너무 즐거워했어요. 녀석들이 할로윈을 젤 사랑하는 명절로 여기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다는... ^^ 목소리로도 타고난 성격유형을 알 수 있군요.

      이번 사탕타기 실적이 너무나 좋아서 아이들 사탕먹는 거 관리가 필요할 것 같아요. 저는 벌써 사탕만 봐도 달아서 몸이 떨려요. 부르르르. 저 사탕들이 오래가야 할 텐데....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2 14:25 신고

    ㅎㅎ 드디어 올라왔군요. 아이들에겐 1년 내내 할로윈이었으면 싶겠어요. 사탕을 한 바가지씩 타왔으니 당분간 사탕 사먹을 일은 없어 좋겠군요. 아마도 노라님 집에서 나간 사탕수보다 애들이 받다온 게 훨씬 많았겠지요? 이럴 땐 아이들 많은 게 유리하겠어요. 동네 사탕 싹쓸이도 가능할 테니^^ 수지 맞는 장사 아닐까 생각되는군요 ㅎㅎ 으스스한 분위기로 꾸며놓은 분들의 센스가 장난 아니네요. 특히 무덤 만드신 분 존경스럽습니다요. 할로윈 한다며 큰 돈 들여 부모 등골 휘게 한다는 한국의 행사보다 정작 미국 본토에서의 행사가 훨씬 단촐하면서도 알뜰한 느낌입니다. 물론 노라님의 살림 능력이 한 몫 단단히 했겠지만서두요. 올해도 카우걸로 분장하신 노라님, 이미지처럼 물론 멋졌겠죠? 2014년 할로윈 행사 즐겁게 잘 보았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03:12 신고

      아이들한테는 할로윈만큼 즐거운 명절이 없는듯해요. 할로윈 끝나자마자 내년 할로윈을 찾으니... 에공 ㅠㅠ. 아이들이 4명이나 되니까 동네사탕 다 끌어오는데는 딱이네요. 이점에 있어서는 아이들 많은 것이 정말 득이예요. ㅋㅋㅋ 그래서 나간 사탕보다 들어온 사탕이 훨 많았습니다. 참으로 경제적인 사탕거래. ^^

      저도 한국 할로윈에 부모들이 상당한 무리를 한다는 이상한 소식을 읽었어요. 잘 모르는 외국명절 + 보여주기 허세가 혼합된 그런 양상같은데... 제 살림능력은 특별하지 않고 그냥 불필요한 것에 낭비는 하지 않아요. 그러다 보니까 씀씀이 크지 않고도 편하게 잘 먹고 잘 살수 있거든요. 애리조나 노라표 피닉스 카우걸은... 멋있었죠. 동네분들이 밧줄도 함께 가지고 다녀도 좋겠다고 하시더군요. 저는 혼자 또 공주병.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2 20:51 신고

    요즘은 한국이나 일본에서도 할로윈이 유행이라는군요.

    보고 기분이 묘해지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2 23:49 신고

    하하하, 아이들에게 정말 즐거운 하루였을 것 같애요.
    얻어온 사탕과 쵸콜릿 으흐흐 땡깁니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03:15 신고

      아이들은 정말 너무 신났죠.
      밤에 산책이나 다녔는데 집집마다 다니며 문을 열게 하고 사탕도 받고. 거기에 이상/무시무시 장식들도 구경하고.
      저희집은 지금 사탕/초롤릿 향기로 사탕가게 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04:23 신고

    미국은 할로위 데이 사탕 때 상인들이 한 몫 잡으려고 뭔가 꼼수를 쓰지 않나요?

    한국은 사탕이 대량으로 소비되는 날인 국적 불명의 화이트 데이 날에는 사탕을 슬쩍 포장해놓고 1만원은 우습게 강탈해갑니다.

    포장이 되어 있지 않은 사탕을 나누는 날인 지라...

    상혼이 낄 자리는 없어 보기기는 합니다만......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04:52 신고

      말씀대로 포장을 뜯고 몇개씩 나눠주는 날이라서 특별히 포장으로 장난치는 거는 하지 않는 것 같아요.
      가격도 오히려 세일(?) 비슷끼리 하게 나오구요. 할로윈때 더 비싸고 그런 건 같지 않아요.
      다만 지난 10여년동안 물가가 많이 올라서 사탕에도 이게 반영되고 있어요.
      점점 포장도 작아지지지만 특히나 내용물 사탕/초콜릿 개별포장의 크기가 작아지고 있더군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03:50 신고

      전 단 것은 잘 안먹는 편입니다. ㅎㅎㅎ 특히 사탕류......

      그래도 받아 두었다가 할머니를 가져다 드립니다.

      츄파춥스 100개해도 열흘이 못갈 정도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5 04:41 신고

      Sky님은 할머니께서 제일 아끼는 손주시겠어요.
      어릴때 기억으로 증조 할머니께서 단 걸 그렇게 좋아하시더라구요.
      지금 아이들 사탕 먹을 때 몇개씩 얻어 먹는데 하루에 2개 이상 먹으면 넘 달아서 몸이 부르르... ㅡ.ㅡ;;
      아이들도 적당히 먹도록 계속 살펴봐야 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06:53 신고

    할로운 축제가 잼나긴 한가보네염 한명도 아니고 자제분들이 4분이라염 집에 사탕이 가득하겠어염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09:15 신고

      아이들이 참 좋아하죠. 지금 집이 사탕가게처럼 변했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17:26 신고

    아직 우리에겐 좀 생소한 날이긴 하지만
    어제 TV를 보니 한국 이태원거리가 할로윈행사로
    북적였다는 이야기가 있군요
    할로윈 행사는 수입 안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04 05:11 신고

      요즘 한국에서도 할로윈 행사를 한다는 소식 저도 들었어요.
      그런데 좀 다른 형태로 전이되는 것 같기도 하고...
      할로윈은 한국정서에는 잘 맞지 않는 서구명절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18:37 신고

    할로윈 때 이런 것을 하는 것은 대충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자세히 포스팅을 통해 본 것은 처음이에요.
    정말 재미있을 것 같네요!!^^ 집 앞에 장식들도 기발하고 재미있어요~ 진짜 으스스하기도 하네요. 만약 한국에서 지나가다가 저런 걸 보면 무서울 것 같은데, 할로윈이라는 걸 알고 포스트 속 사진을 들여다보다 보니 뭔가 아기자기하고 예쁜(?) 것 같기도 하고요.ㅋㅋㅋ
    이제 아이들 사탕, 과자, 초콜릿 정말 실컷 먹겠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단 것보다는 프라이드 치킨을 좋아해서 할로윈 치킨 타기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고 엉뚱한 생각을 했어요.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4.11.04 05:13 신고

      저희동네가 또 할로윈 행사하기 딱 좋은 조건을 가졌거든요. 그래서 주변동네에서까지 몰려와서 좀 북쩍거려요. 어떤 분들은 이렇게 장식하면서 할로윈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저희는 사탕타느라 신나고 그렇죠.
      프라이드 치킨을 사탕대신 받는다... 그것도 정말 좋네요. 집에 돌아와서 맥주랑 먹으면 더 멋진 할로윈이 될 것 같기도. 그럼 프라이드 치킨 할로윈은 어른이 더 좋아할 것 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3 22:23 신고

    아이고 사탕 바구니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게 기분 좋아지네요..^^
    비록 사탕 초콜릿이라 많이 먹어 좋을 게 없지만..
    가득 쌓인 바구니 보는 맛이 더 좋으네요^^

    언제나 그렇듯,,, 사탕도 많이 받고
    즐겁게 다 같이 즐기는 파티라 어른아이 정말 즐거웠겠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4 05:14 신고

      저도 사탕을 많이 받아서 재밌고 좋긴 했는데 아이들이 저걸 먹을 생각을 하니까 갑자기 한숨이....
      이 엄마가 한몸바쳐 도와줘야할 것 같아요. 당뇨병을 특히 조심해야할 것 같은... ^^;;
      녀석들이 얼마나 재미났으면 벌써 내년 할로윈 이야기입니다. 이런~ ㅡ.ㅡ;;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1:01 신고

    자녀분들이 사탕을 매우 많이 타왔군요! 한 명이 받아온 양도 많은데 x4 가 되니 양이 장난 아니게 많아보여요 ㅋㅋ 저 사탕들 왠지 크리스마스때까지도 다 못 먹을 것 같은데요?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06 12:55 신고

      이번에 유달리 많이 타온데다가 아이들이 4명이나 되어서 사탕의 바다예요. 부엌 옆 창고에 사탕통들을 넣어 두었는데 창고문을 열면 사탕가게 향기가 나요. 이 사탕들이 얼마나 갈지는... 아무도 모르죠. ㅎㅎㅎ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8 15:54 신고

    작년에 입은 의상을 올해 바꿔서 입은 아이들도 이쁘지만 님도 알뜰하세요! 사탕을 4 배 받아온것도 부럽습니다 ㅋ ^^

    • 게스트 썸네일
      2014.11.09 02:22 신고

      Countrylane님 칭찬 받으니까 넘넘넘 좋은데요? 감사합니다. ^^
      아이들이 많으니까 trick-or-treating에서 장점이 많더라구요. 동네 사탕은 우리가 다 접수한다!!! ㅎㅎㅎ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