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츠마 만다린(Satuma Mandarins) - 미국 귤

이제 날이 점점 추워지니까 (피닉스는 시원해지니까 ^^) 미국 시장에도 제철 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3 파운드 포장으로 Satuma Mandarins (감귤과 비슷함)을 파는데 가격도 좋더군요. 3 파운드 (1.36kg) 포장 하나가 세금전 $3.99 (4,350원) 였어요. 좋은 가격이고 아이들이 까서 먹기 편한 귤을 오렌지보다 더 좋아해서 흔쾌히 4 포장 사왔죠.




사과도 함께 잔뜩 사서 귤은 4 포장만 산 거였는데 아뿔사... 아이들이 먹느라고 정신이 없어요. 마트에서 집에 도착하자마자 한 포장을 뜯더니 안에 있던 귤을 거의 다 먹어 버렸습니다. 흑~ 아래 사진 보시면 4명의 아이들이 지나간 자리에 달랑 하나 남은 귤이 보입니다. 그 하나 남은 것도 사진 찍자마자 아이들 중 하나가 먹어서 바람과 함께 사라졌어요. 너무 한꺼번에 먹어대는 통에 하루에 3 파운드짜리 포장 딱 하나만 먹으라고 할당량을 줬다는... 과일이 더 먹고 싶으면 귤말고 사과로 때우라고 했구요.


원래는 이렇게 통통했던 포장이였는데....


아이들이 다 가져가서 금방 이렇게 홀쭉이로 변해버렸습니다.

 하나 딸랑 남았는데 그것도 금방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아그들, 이제 하루에 한 포장 이상 먹는 건 안된다... 부족하면 사과를 먹도록!"

이 귤 포장은 하루에 3 파운드 한 포장해서 제 아이들 3일치 분량입니다.



다음에 마트에 가면 3 파운드짜리로 8~10포장 사야겠어요. 그리고는 아이들에게,

아그들, 이제 귤 고문이야!

귤을 너무 많이 먹어서 손바닥이 주황색으로 변할 때까지,

아니 더 이상 지겨워서 못먹겠다고 할 때까지 한번 먹어봐라.


그래야겠어요. 하긴 저도 어릴 때 귤을 많이 까먹어서 손바닥이 주황색으로 변했던 적이 있었었죠. ^^



이번 귤은 포장지에 Satuma Mandarins라고 적혀 있어서 감귤같은 맛을 기대했는데 느낌상으로는 Clementines에 더 가까운 것 같아요. 전에 소개한 적이 있지만 제가 느끼기에 Satuma Mandarins는 한국 감귤같고, Clementines는 한국 일반 귤같은 느낌이예요. 아이들은 Satuma Mandarins과 Clementines 둘 다 좋아하니까 큰 문제는 아닙니다. 그런데 전에 미국에서 파는 귤은 5 파운드(2.27kg) 포장단위로 주로 판매했는데 요즘은 좀 작은 포장 단위인 3 파운드(1.36kg)가 더 흔해진 것 같아요. 그건 좀 아쉽네요.





Matched
애드센스 하단 3

댓글 30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07:47 신고

    우리집에는 명절에 선물 들어온 귤 7상자를 우리 자매들이 3일만에 다 해치웠다는
    전설이 내려오고 있지요 .

    우리 부모님도 "그래 먹고 싶은만큼 실컷 먹어라" 하고 말리지 않았다하더군요
    한창 먹을때는 정말 많이 먹었나봐요.

    음식을 흡수해 몸이 자란다는것 , 세포가 새로 형성되고 키가 자라고 두뇌세포가 새롭게 연결되고..
    신비하지 않나요?

    아이들 4명 둘러앉아 냠냠 귤 까먹으면 엄마는 너무 뿌듯하죠?
    아이들이 많으면 가속도가 붙는듯 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09:16 신고

      와~ Whasahan님 자매도 대단하셨군요. ^^ 귤 7 상자를 3일만에 다 드신 그 모습이 그려져요. ㅎㅎㅎ 역시 Whasahan님 부모님께서는 현명하시고 아이들을 잘 이해하셨군요.

      크는 아이들 먹는 거 말려봤자 더 먹고 싶다는 생각만 드는 것 같더라구요. 몸이 원하니까 또 필요하니까 먹고 싶으면 실컷 먹게 하는게 좋더군요. 저도 클 때 그렇게 먹었을텐데 (지금도 잘 먹지만 ^^) 아이들 먹는 걸 보면 그저... '어머나~ 정말 잘 먹는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자식들이 배부르게 먹으니까 제 기분도 좋아지고 함께 배부른 느낌.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07:54 신고

    사진보니 저도 귤 한봉다리 사다가 정신없이 까서 먹고싶어지는데요.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08:33 신고

    귤도 세계 기호식품인가바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09:17 신고

      미국에서 오렌지를 많이 먹긴 하는데 겨울철 되면 귤도 많이 먹어요.
      캘리포니아에서 질 좋은 귤들이 많이 생산되거든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09:12 신고

    당도가 어쩐지 궁금하고
    신맛은 없는가요?

    저는 신맛은 좀 싫어 하거든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2:34 신고

      미국 귤도 한국 귤하고 맛이나 당도에 있어 거의 같아요.
      참고로 제가 보기에 Satuma Mandarins(일본 가고시마에서 온 품종)는 한국 감귤과 비슷하고, Clementines는 일반 귤같아요. 이 둘로 선택하면 한국 귤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요.
      대신 Tangerines라고 껍질 얇고 잘 까지지도 않는 귤 종류만 피하면 돼요. 요 녀석은 씨도 안에 종종 나오고 좀 많이 시어요... ㅡ.ㅡ;;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0:09 신고

    조만간 제주에서 유기농 귤이 올라올텐데...
    바다멀리에서 보여지는 귤에 손이 갑니다..
    겨울철 귤이야말로 최고의 간식이죠^^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1:15 신고

      유기농 귤.... 와~ 듣기만 해도 기분 좋네요. ^^
      포장지기님 댁은 좋은 식재료로 많이 드셔서 건강은 따논 당상이겠어요. ^^*

  • 게스트 썸네일
    마르케스
    2014.11.10 11:51 신고

    애리조나 노라님의 쉽게 풀어쓰는 문체를 참 좋아합니다.
    오늘은 "흔쾌히"가 딱 걸렸네요.
    얼마나 기분 좋은 말이랍니까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2:33 신고

      마르케스님, 반갑습니다.
      제 문체를 좋게 봐주시니 너무 기분 좋네요.감사합니다. ^^ 외국생활을 오래해서 그런지 어려운 문체 보다는 쓰는 저도 편하고 읽는 분도 편한 문체를 선호하게 되더라구요.
      "흔쾌히"란 단어가 마르케스님 기분 좋게 해드렸군요. 좋아하시니까 저도 기분이 막 좋아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4:20 신고

    가격도 싸고 맛도 한국귤과 비슷하니 정말 좋군요. 덩달아 아이들까지 좋아하니 금상첨화예요. ㅎㅎ 아이들이 많으니 확실히 많은 양 같아도 게눈 감추듯 살아지는군요^^ 노라님, 가족 모두 행복한 휴일 되시길^^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8:40 신고

      아이들 많은 집은 엥겔지수가 높을 수 밖에 없다는... 저희 생활비에서 식료품비 비중이 가장 높아요. 먹자 먹자 또 먹자 분위기. ^^;;
      한국은 지금 화요일 오전이겠네요.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5:42 신고

    손가락이 주황색으로 보일 때 까지......질릴 때까지 먹어보고싶습니다.

    저희 어머님은 그런 센스는 발휘해주신 적이 없으셨어요.

    많이 먹는다 싶으면 어딘가로 숨기는 매직을 보여주셨을 뿐이었지요. 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8:43 신고

      저도 가끔은 숨기는 매직을 하기도 해요. 안 그러면 너무 먹을 때도 있거든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5:44 신고

    작년 이맘 때쯤에 요르단 대학교 근처 마트에서 귤을 샀는데 웬 귤에 씨가 있어서 깜짝 놀라 검색해 보다가 노라님 블로그 처음 들어왔었는데 벌써 1년이 되어가네요!

    오랜만에 귤 포스팅 보니까 반가워요.ㅋㅋㅋ 저도 빨리 귤 먹고 싶네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과일 중에 하나라서요! 또 곧 저희 엄마도 귤을 한 무더기(?)씩 집에 사다 놓으실테니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8:44 신고

      그러네요. 역장님께서 저 블로그에 방문해주신게 귤 때문이였지요. 그 덕에 역장님의 좋은 블로그도 알게 되고 제가 글 읽는 재미가 솔솔해요.
      역장님께서도 귤 많이 드시고 손바닥 색이 변하는 경험을 한번 해보시는 것도 재밌을 것 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6:36 신고

    미국귤도 한국 꺼랑 비슷 해 보이네요.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8:45 신고

      예, 사츠마 만다린이나 클레멘타인으로 고르면 한국 귤이랑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0 19:38 신고

    요즘은 여기는 귤!!하면 제주산 감귤이 떠오를 정도라서 다른맛은 어땠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여기도 귤 먹을 철인데 저도 한박스사서 손바닥 누래질때까지!!! 까먹어봐야겠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8:46 신고

      한국 귤도 참 맛있는데... ^^ 먹고야님 손바닥이 누래질때까지 귤 드시면 재밌을 것 같아요. 손바닥은 누래지지만 얼굴을 더 이뻐질 것 같다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1:17 신고

    한국에서도 감귤과 귤을 구별하지 못하는 저로선...
    그냥 클레멘타인이든 사츠마 만다린이든...씨가 없다/까기 쉽다고만 씌여 있으면 그냥 사요..ㅋㅋ
    요즘 참 맛있더라구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8:48 신고

      Tangerine만 고르시지 않으시면 대부분 후회없으실 거예요. Tangerine 이 녀석을 껍질까기도 힘들고 너무 시어요. ㅠㅠ
      씨 없고 껍질 까기 쉬운거는 대부분 Satuma Mandarins이나 Clementines 일거예요.
      암튼 지금 Clara님 아주 잘 고르시고 계신 거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9:13 신고

    올 겨울엔 귤 좀 많이 먹어야 되는데....ㅎㅎ..
    모양과 맛이 비슷할 뿐, 만다린이 귤은 아니죠?.
    문득 궁금해서요.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09:25 신고

      제가 이해하기에 mandarin하면 보통 Mandarin oranges를 의미하는 건데 이게 한국에서 말하는 귤종류를 통칭하는 걸로 보입니다. 제가 찾은 자료에 의하면 감귤같은 Satuma Mandarin, 보통 귤같은 Clementine, 신맛이 강한 Tangerine 등이 모두 mandarin 그룹 안에 들어간다고 하니까요. 그래서 만다린은 귤이라고 해도 될 것 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11:47 신고

    ㅋㅋㅋ 애들이 여럿이니 먹어대는게 장난 아니겠어요.
    어른들 말이 내 새끼 입으로 든어갈때 행복하다고 하던데 그런가 봅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1 12:27 신고

      한창 크는 아이들 네명이라 먹는 걸 보면... 대단들 해요. 잘 먹는 저도 감탄할 정도니까요. ^^
      내 새끼 입에 음식들어갈 때 행복한 건 사실인데 한편으로는 먹는거 대려고 남푠보고 돈 많이 벌으라고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4.11.12 08:50 신고

    사츠마 만다린이란 이름만 보고 일본에서 온 거 같다는 느낌을 받은 제가 이상한가요???

    가 아니라 진짜 일본 가고시마에서 온거였네요. ㄷㄷㄷㄷㄷ

    • 게스트 썸네일
      2014.11.12 08:59 신고

      사츠마 만다린이 1876년 일본 메이지 시대에 일본 사츠마 지역에서 미국으로 이 귤 종류가 전해졌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래요. 사츠마 지역은 현재는 큐슈 가고시마 현에 해당하구요. 그러니까 미국에 사츠마 만다린이 전해진 건 거의 140년이 다 되었어요. 에공~ 오래도 되었네요. ^^*

티스토리 툴바